국제로타리 3680지구 지구연수협의회

국제로타리 3680지구 지구연수협의회

김영삼 차기 총재, 600여 로타리언들 앞에서
지구 운영 계획 밝히다

  • 승인 2020-06-01 18:08
  • 수정 2020-06-01 18:08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BandPhoto_2020_06_01_11_37_33001
김영삼 국제로타리 3680지구 차기 총재가 지구연수협의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국제로타리 3680지구(차기총재 와송 김영삼)는 지난 달 28일 KT대전인재개발원 대강당에서 국제로타리 3680지구 2020~21년 지구연수협의회를 가졌다.

이날 국제로타리 3680지구는 대강당 입장 시 발열 체크와 손 소독 및 마스크 착용으로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지키면서 연수협의회를 진행했다.

새로운 회기(2020년 7월에서 2021년 6월까지)에 새로 취임하는 84개 클럽의 회장, 총무와 위원장, 신입회원 등 600여 회원들이 참여한 이번 지구연수협의회에서는 새로운 회기의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국제로타리 회장인 홀거 크나악 회장의 새로운 테마인 ‘Rotarty, Opens Opportunities(로타리, 기회의 문)’를 회원들이 이해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지구가 해야 할 일에 대해서 논의하고 목표를 설정했다.

BandPhoto_2020_06_01_11_37_19001
이날 와송 김영삼 차기 총재(2020-21년)는 차기 연도의 지구목표를 '회원 4000명, 재단기부 100만 불', ‘한국장학문화재단 3억 기부’로 설정하고 전 클럽(전 회원)ERAY 재단에 기부하는 캠페인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테마는 '충실하게 이행하고 실천하는 로타리'이다.

국제로타리 3680지구는 특히 직업적, 지역적인 특성을 연결로 한 신생클럽 확대라는 새로운 방식을 전개하기로 하고, 혁신도시와 국가산업단지, 전통시장과 유통단지 등 전략적 지역을 집중 공략하기로 결의했다.

아울러 젊은 세대의 사회적 참여와 봉사에 대한 의식을 증진시키고 참여를 높이기 위해서 지역 대학에서 인터렉트와 로타렉트를 신설하는데 힘을 쏟기로 했다.

김영삼 차기 총재는 인사말을 통해 "각 클럽의 지도자들에게 신성한 동기를 부여하고 무엇보다 회원증강, 재단을 통해 인도주의 봉사확대, 로타리를 통한 연결을 강화하면서 로타리 리더로서 책임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김 총재는 이어 "3680지구를 위한 마지막으로 봉사할 수 있는 현실의 길이라 생각하면서 조금은 과다하지만 간절한 마음으로 목표를 설정했다”며 “개인의 영광은 바라지 않고, 오로지 3680지구 전 회원이 하나로 똘똘 뭉쳐서 목표를 달성해 지구 발전에 큰 동력이 되고 국제로타리 존 11, 12에서 최고의 지구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수협의회에서는 2020~2021년 회기에 시행할 각종 봉사활동방법과 기금모금방법, 로타리클럽 회장과 임원의 역할 등에 대해 교육과 토론을 진행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5. 첫 온열질환자 발생 후 29명 쓰러져… 올여름 폭염기간 길어진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