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민호 논산시 동고동락국장, 35년 공직 ‘유종의 미’

전민호 논산시 동고동락국장, 35년 공직 ‘유종의 미’

장기재직휴가 반납, 코로나19 고생하는 후배에게 야식 제공
지난해 12월 시집과 시화작품 판매 수익금 1,322만원 전액 기부

  • 승인 2020-06-02 10:17
  • 수정 2020-06-02 10:17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2019122701002680300120271
전민호 국장은 지난해 12월 6일 첫 시집 ‘아득하다, 그대 눈썹’ 출간기념회와 시화전을 성황리에 개최해 주목을 받았고, 첫 시집 발간 행사 당시 시집과 본인이 직접 쓰고 지역 화가와 서각가들이 함께 준비한 시화작품 판매 수익금 1,322만원 전액을 관내 어려운 이웃과 어르신들을 위해 기부해 논산시 동고동락 국장으로서의 진면목을 톡톡히 보여줬고, 많은 이들에게 진한 감동도 선사했다.
올 7월 1일자로 35년 공직생활 마감을 앞두고 있는 전민호 논산시 동고동락국장이 공직 후배들에게 유종의 미가 무엇인지를 몸소 실천해 훈훈한 귀감이 되고 있다.

전 국장은 30년 이상 공직생활을 하면 30일 장기 재직 휴가와 일반휴가 포함 50일 이상을 쉴 수 있는데도 휴가를 가지 않고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한 비상근무를 6일 간격으로 하고 있다.

여기에다 국장 판공비와 사비를 들여 코로나19로 밤 10시까지 고생하는 동료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피자와 치킨 등 야식을 제공하고 있다.

전 국장은 “35년 공직생활 마감을 휴가를 통해 그간을 돌이켜보고, 새로운 삶에 대한 계획을 세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코로나19로 모든 부분이 변해버린 상황에서 공직 후배들과 함께 대화를 나누고 어려움을 극복하며 공직을 마무리하는 것도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 이 같은 결정을 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전 국장은 은진초, 기민중, 논산고, 중경공전 건축과, 건양대 행정학과, 충남대 행정대학원 석사학위를 취득, 지난 1985년 서울시 공무원 임용 이후 취암동장, 서울사무소장, 연무읍장, 전략기획실장, 참여예산실장, 행복도시국장 등 논산시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친 전문 기획통이다.

이밖에도 전 국장은 2018년 나태주 시인 추천으로 문단에 등단해 놀뫼문학 회원과 논산문협 사무국장으로 활동했고, 현재는 논산대건중·고등학교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다.

특히, 전 국장은 지난해 12월 6일 첫 시집 ‘아득하다, 그대 눈썹’ 출간기념회와 시화전을 성황리에 개최해 주목을 받았고, 첫 시집 발간 행사 당시 시집과 본인이 직접 쓰고 지역 화가와 서각가들이 함께 준비한 시화작품 판매 수익금 1,322만원 전액을 관내 어려운 이웃과 어르신들을 위해 기부해 논산시 동고동락 국장으로서의 진면목을 톡톡히 보여줬고, 많은 이들에게 진한 감동도 선사했다.

한편, 전 국장은 퇴임 후 김홍신 문학관 초대관장으로 부임할 예정이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3.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4.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1.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5.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