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주요현안 조정회의 개최하고 민원 및 주요사업 점검

보령시, 주요현안 조정회의 개최하고 민원 및 주요사업 점검

  • 승인 2020-06-02 10:52
  • 수정 2020-06-02 10:52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보령시청
보령시는 지난 1일 시청 상황실에서 정낙춘 부시장 및 관계부서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현안 조정회의를 가졌다




보령시는 지난 1일 시청 상황실에서 정낙춘 부시장 및 관계부서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현안 조정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현재 시급한 주요 현안과 갈등 민원, 복합 민원이 예견되는 사업의 추진 상황 및 애로사항 등을 중점 점검하여 신속한 해결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업무 조정 사업으로는 ▲주교 번영회 석탄회처리업체 지정 민원 ▲발전소 건설이행 협약 미진사업 이행 및 신보령1·2호기 환경협정 체결 ▲제5차 국도 및 국지도 건설 계획 반영 ▲보령항 준설토투기장 조성사업 등 13개 사업이다.

주교 번영회 석탄회처리업체 지정 민원은 지난 2008년 보령화력 7-8호기 설치당시 주교번영회가 ㈜삼표를 유치하고 석탄회 일부 물량을 배정해 주민숙원사업 등으로 활용해왔으나 2018년 국민권익위원회의 석탄회처리업체 경쟁입찰방식 선정 시정권고에 따라 지난해부터 석탄회 배정방식이 변경돼 그동안 지속적으로 민원이 제기돼왔다.

이에 시는 한국중부발전(주) 및 주교번영회와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해 조정을 협의하고 보령화력7-8호기 건설이행협약 변경협약으로 대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발전소 건설이행 협약 미진사업 이행 및 신보령1·2호기 환경협정 체결은 협약 당시 일부 부진한 사항에 대한 조속한 이행과 지난 2012년 체결된 신보령 1?2호기 환경협정 중 수산종자 방류사업 등을 추가하기 위한 것으로 현재 협의 중에 있다.

아울러 제5차 국도 및 국지도 건설 계획 반영사업은 4차로 확장으로 추진하는 국도21호 주산~웅천 구간과 4차로 신설의 국도77호 신흑~남포간 도로건설사업으로 국토교통부 및 KDI(한국개발연구원)에 타당성 및 사업 추진 당위성 등을 역설하여 반영토록 추진해 나가고 있다.

그리고 천북면 학성리 보령항 일원 41만9000㎡에 조성 중인 보령항 준설토투기장 조성사업은 당초 427억 원에서 793억 원으로 사업비가 증액됐지만 ▲현재 충남도내 준설토 투기장이 없다는 점 ▲이에 따라 매년 발생되는 38만㎥의 준설토 처리 문제에 대한 대안 사업이라는 점 ▲한국중부발전 공사 시행시 500~800억 원 국비 절감 효과 등으로 당위성을 피력해 나가기로 했다.

정낙춘 부시장은 "복합 및 갈등 민원의 경우 어떠한 선택을 하던 불만이 있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이를 최소화하는 것이 우선이고, 대단위 사업의 경우 사업비 증액 조정이 불가피해 정부 예산 확보에 난항을 겪겠지만 꼭 확보해야 한다"며, "관계 기관과 최대한 협의를 통해 최선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보령=김재수 기자 kjs032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1.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5. 정부 22번째 부동산 대책…다주택자 세제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