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 신청사 3일 기공식 갖고 본격 공사

정부세종 신청사 3일 기공식 갖고 본격 공사

2022년 8월까지 2년 5개월간 총사업비 3875억원 투입
행복도시의 새로운 랜드마크 자리매김 기대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계 추가 반영될지 '주목'

  • 승인 2020-06-02 12:20
  • 수정 2020-06-02 12:20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조감도
정부세종 신청사 조감도.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이 입주하는 정부세종 신청사 공사가 본격화된다.

행정안전부는 3일 오후 2시 세종특별자치시 어진동에 위치한 정부세종 신청사(세종특별자치시 어진동 572 일원) 건립 현장에서 기공식 행사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기공식에는 진영 행안부 장관, 이춘희 세종시장, 지역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성공적인 공사 추진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정부세종 신청사는 '중앙행정기관 세종시 이전 사업'의 하나로 행안부, 과기정통부 등 추가 이전에 따른 사무공간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4만2천760㎡ 부지에 연면적 13만4천488㎡(지하 3층, 지상 15층) 규모로 2022년 8월까지 2년 5개월간 총사업비 3천875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당초 기대 했던 청와대 세종집무실 입주 계획은 빠져 있어 건축 과정에서 새롭게 반영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청사 입주기관은 건물 준공 시점에 맞추어 부처 간 업무 연계성, 상징성, 접근성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확정할 계획이다.

신청사는 방문객이 출입절차를 따로 거치지 않고도 회의 참석·민원사항 등 업무를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강당과 회의실, 스마트워크센터, 정부합동민원실 등을 독립적으로 조성하도록 설계됐다.

업무영역에 한해 최소한의 보안울타리를 설치함으로써 누구나 자유롭게 청사 부지 내 중앙 보행광장(통로)과 민원동에 접근이 가능하게 했다.

이 밖에도 업무동 11층에는 금강과 호수공원 등을 내려다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방문객이 별도 출입절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기네스북에 등재된 기존 청사의 옥상정원과도 연계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신청사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2005년부터 시작된 중앙행정기관 이전사업을 완성하는 뜻깊은 사업"이라며 "단순한 청사가 아닌 자치분권 상징 도시인 행정중심복합도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1.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5. 정부 22번째 부동산 대책…다주택자 세제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