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미술관, 복합문화공간 메종 드 아미 개관전

아미미술관, 복합문화공간 메종 드 아미 개관전

예술을 탐하다展

  • 승인 2020-06-02 20:59
  • 수정 2020-06-02 20:59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구이진과 김형기
구이진과 김형기 작가 작품


당진 아미미술관(관장 박기호)은 올해 개관 10주년을 맞아 복합문화공간 메종 드 아미maison d' Ami(구 지베르니)를 새로이 개관했다고 2일 밝혔다.

전시장 뒤편에 위치한 메종 드 아미는 기존 전시실과 차별화된 공간으로 예술의 문턱을 낮추고 예술(품)과 관람객이 만나 교류할 수 있는 장으로 운영하며 유동초등학교 시절 기자재를 보관하던 창고였던 것이 까페로 탈바꿈했다가 마침내 문화공간으로 거듭난 것이다.

이곳은 메인전시실에서 볼 수 있는 규모 있는 작품들과는 달리, 다양한 소품들과 작가들의 아이디어로 탄생한 굿즈들이 캐쥬얼한 공간 안에서 전시의 형태로 보여지며 작품과 관람객의 사이에는 늘 전문 도슨트가 자리함으로서 관람객들을 직접 작품 세계로 안내해 준다.

특히 이 공간의 개관전인 '예술을 탐하다'에는 관람객들을 매혹시킬만한 5명의 작가들이 참여했고 회화(구이진, 김미아, 백진), 사진(라인석), 일러스트(김형기) 등 다양한 분야의 작품을 통해 관람객들은 예술과의 거리감을 한층 좁힐 수 있으로 예상하고 있다.

예술은 무조건 어렵거나 터무니없이 비싼 것이 아니다. 또 그들만의 이야기도 아니다. 나에게 와 닿는 예술품은 내 안에 잠들어 있던 문화적 욕구에 불을 지피기도 하고 힘겨운 일상에 작은 위안을 주는 소확행이 되기도 한다.

메종 드 아미의 개관으로 관람객들이 예술에 대한 부담감을 조금이라도 내려놓고 이곳이 앞으로도 여러 시도와 모색을 통해 미술관과 예술가, 관람객들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공간으로 성장해 나가길 기대해 본다.

한편, 메종 드 아미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작품에 대한 몰입도를 높이고자 노 키즈존(14세 이상 입장 가능)으로 운영되며 관람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이번 개관전은 올해 10월 28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3.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4.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1.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5.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