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SO 해상 선박사고 최소화 기술, 국내 기업에 무상 기술이전

KRISO 해상 선박사고 최소화 기술, 국내 기업에 무상 기술이전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 금하네이벌텍 등 5개 기업 대상

  • 승인 2020-06-03 17:25
  • 수정 2020-06-03 17:25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ㅍ
고정식 소화주관을 활용해 부력보조체를 팽창하는 기술 개념. KRISO 제공


정부 출연연이 해상 선박사고 시 피해 최소화를 위해 개발한 기술을 국내 중소기업에 무상 제공한다.

해양수산부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이하 KRISO)는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을 5개 중소기업(㈜금하네이벌텍·㈜극동선박설계·㈜리영에스엔디·㈜한국해사기술·㈜해천)에 무상으로 기술이전했다고 밝혔다.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은 해상에서 선박사고가 발생했을 때 부력보조체 팽창을 통해 사람들의 대피 가능한 시간을 확보해주는 침몰 방지·지연 기술이다. 유럽을 중심으로 개발된 기존 기술은 복잡한 선내 환경에서는 부력보조장치가 작동하지 않고 선내에 부력보조장치 구동을 위한 가스주입장치·전력선 등을 별도로 설치해야 해 설치 공간·비용·시간상 제약이 컸다. 설치나 유지 보수도 어려웠다.

KRISO가 개발한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은 3차원 레이저 스캐닝을 활용해 선내 공간의 특성에 맞는 부력보조체를 설계하고 대다수 선박이 갖고 있는 기관 등의 장치를 활용해 부력보조체를 사용하는 기술이다. 각종 배관이 복잡하게 배치된 기관실 등에도 효과적인 설치가 가능하고 상당수 선박에 설치된 고정식 소화주관을 부력보조체의 가스 주입장치로 활용해 설치나 유지 보수도 비교적 용이하다.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은 지난 2018년 10월 선박 내 설치·운용 적합성을 판단하는 한국선급(KR)의 원칙 승인을 획득했으며 지난해 12월 2건의 국제표준화기구(ISO) 국제표준 발간에도 성공하는 등 국내외에서 기술의 우수성 등을 인정받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이번에 기술이전을 받은 5개 기업뿐만 아니라 2025년까지 상용화 능력이 있는 국내외 기업들을 대상으로 추가적인 무상 기술 이전을 추진해 해상 선박사고로 인한 인명·환경·재산 피해의 최소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부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장은 "앞으로 부력보조시스템 상용화를 통해 해상 선박 사고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길 바란다" 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5.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1.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2.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