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지역 농번기 틈탄 절도 사건 잇따라 , 주민 불안 가중

서산지역 농번기 틈탄 절도 사건 잇따라 , 주민 불안 가중

-현금 200만원을 비롯한 여러건 금품 도난 당해-
-방범 CCTV 설치 및 방범 순찰 강화 등 대책 요망-

  • 승인 2020-06-03 16:19
  • 수정 2020-06-03 16:19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최근 서산지역에서는 농번기를 틈탄 절도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1일 새벽 1시에서 35분 사이에 서산시 팔봉면 호리 일원에 야간을 이용한 절도범이 인근 지역 세 집에 들어와 물건을 훔치려다 실패하고, 인기척에 놀라 잠을 깨어 소리를 지르는 바람에 달아 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마을 주민 A(65)모씨에 따르면, 이날 피곤한 몸으로 잠을 자고 있는데 새벽에 이상한 소리가 자꾸 들려 깨어서 살펴 보니 20대 초반의 마르고 호리호리한 남성이 후다닥 도망 갔다고 말하며 엄청 놀랐으며, 섬찟하며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또한 인근에 사는 B(72)모씨는 지난달 27일께 집에 도독이 들어 약 200만원 상당의 현금을 잃어 버리는 일이 발생했었는데, 챙피하서 신고도 못하고 있었는데, 이 같은 절도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는 소리를 들으면서 자꾸 불안감 마저 들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인근 팔봉면 흑석리 부락에서도 지난 1일 오후6시께 두 집에 절도범이 들어 현금 약 21만여원과 10여만을 도난 당하는 등 집안에 있는 금품이나 마당에 쌓아 놓은 농작물을 훔치다가, 이를 목격한 주민에게 발각되어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이 경찰에 신고를 했으며,현재 팔봉파출소와 과학수사대가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대해 한 관계자는 "최근에 농번기를 맞아 낮에 집이 비거나, 저녁에 농사일로 피곤한 상태에서 잠에 푹 빠져 자다 보니 절도 사건이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며 " 팔봉면 지역에서 잇따라 발생한 절도 사건의 정확한 피해 규모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며 마늘, 양파 등 수확 시기에 해당 농작물과 금품 등을 노린 범죄로 추정되고 있으며, 조용한 지역에 갑자기 이러한 사건이 잇따라 발생 되면서 불안감에 휩싸여 있으며, 주변에 방범 CCTV를 설치해 줄 것과 방범 순찰강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찰서의 한 관계자는 "최근 팔봉지역에서 잇따라 발생한 절도 사건이 신고 되어 경찰에서 수사 중에 있으며, 외모와 차량 번호가 확인되어 조만간 검거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4.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5.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1.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2.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3.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4.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5.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