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명대, 미래 디자이너를 위한 창의융복합 공간 조성

상명대, 미래 디자이너를 위한 창의융복합 공간 조성

  • 승인 2020-06-03 16:25
  • 수정 2020-06-03 16:25
  • 김경동 기자김경동 기자
디자인모임터
디자인모임터 모습


상명대학교(총장 백웅기)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디자인관 1층을 창의융복합 디자인교육 공간으로 조성해 미래 디자이너를 위한 창의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디자인관 1층에 조성된 창의융복합 디자인공간은 '디자인놀이터', '디자인고고(GOGO)장', '디자인스토밍(Storming)', '디자인 모임터' 4곳이며 디자인관 각 층에 있는 학생휴게실도 '디자인 다방(多方)'으로 재단장했다.

'디자인놀이터'는 교육 형태에 따라 공간을 가변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계단식으로 조성된 후면 공간은 수업과 놀이, 휴식이 가능하도록 조성했다.

'디자인고고(GOGO)장'은 소규모 토론식 수업을 할 수 있는 공간이며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성장(GO)시키고자 획일한 강의실 컬러에서 탈피해 라임 색으로 공간 전체를 채웠다.

또, '디자인스토밍(Storming)'은 테이블의 배치를 학생들이 마주 보는 형태로 조성해 활발한 토론수업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테이블 배치의 변화를 통해 일반 강의도 가능하다. '디자인모임터'는 상호 토론과 내용을 종합할 수 있는 교육 형태를 효과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공간이다. 특히, 한 공간에 6개의 '투명한 집'을 조성해 6개 팀이 영상시스템을 갖춘 각각의 공간에서 팀별 과제를 수행한 뒤 중앙공간에서 발표하는 등 팀별 토론이 가능하도록 조성된 학습자중심의 교육공간으로 마련됐다.

문정묵 디자인대학장은 "국내 최초로 디자인관련 전공으로 구성하여 개설된 단과대학인 상명대학교 디자인대학은 오픈스튜디오제도 등을 통해 전공 간 융복합 교육을 실현하고 전공의 벽을 넘어선 융합전공, 연계전공 및 융합교과목을 개설하여 사회가 요구하는 디자인교육제도를 반영하고 혁신적인 디자인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선제적으로 창의융복합 교육공간을 조성하여 창의적 디자인 교육의 혁신 시스템을 보다 효과적으로 실현하게 됐다"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