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모에 의해 여행용 가방에 갇혔던 어린이 결국 사망

계모에 의해 여행용 가방에 갇혔던 어린이 결국 사망

  • 승인 2020-06-04 08:43
  • 수정 2020-06-04 08:43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의붓어머니에 의해 여행용 가방에 갇혀 의식 불명 상태에 이른 9세 남자 어린이가 결국 사망했다.

4일 충남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천안시 동남구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A(9) 군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인은 심정지 및 다장기 부전증으로 알려졌다.

A 군이 사망함에 따라 의붓어머니 B(43) 씨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 치사) 등의 혐의를 받는다.

대전지법 천안지원은 3일 B 씨에 대해 "증거인멸의 염려, 도망갈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B 씨는 지난 1일 천안 서북구 백석동의 한 아파트에서 의붓아들 A(9) 군을 7시간가량 여행용 가방에 가둔 혐의다.

B 씨의 신고를 받고 119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당시 심정지 상태였던 B 군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현재까지 의식 불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안=박지현 기자 alfzla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4.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