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용 가방에 9살 초등학생 가둔 계모 살인 혐의 적용 구속기소

여행용 가방에 9살 초등학생 가둔 계모 살인 혐의 적용 구속기소

대전지검 천안지청 살인죄 등 혐의로 기소
검찰 "피해아동 죽음 방치… 살인 고의 인정"

  • 승인 2020-06-29 17:02
  • 수정 2020-06-30 08:23
  • 신문게재 2020-06-30 5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계모
여행용 가방에 9살 초등학생을 가둬 죽음까지 이르게 한 계모에게 살인 혐의가 적용됐다.

대전지검 천안지청 여성·강력범죄 전담부(부장검사 이춘)는 피해 아동의 계모 A(41) 씨를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29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일 피해자를 여행용 가방(가로 50 ㎝, 세로60 ㎝, 폭 24㎝)에 들어가게 한 후 약 3시간 동안 감금하고, 더 작은 여행용 가방(가로 44㎝, 세로 60㎝, 폭 24㎝)에 들어가게 해 약 7시간 동안 나오지 못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피해자가 숨이 안 쉬어진다고 호소하는 등으로 사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인식하면서도 가방 위에 올라가 여러 차례 뛰는 등으로 피해자 심정지로 저산소성 뇌손상 등으로 사망까지 이르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피해 아동이 호흡곤란을 호소함에도 가방 위에 올라 뛰는 등 피해 아동의 울음이나 움직임이 줄었음에도 그대로 방치해 살인의 고의가 인정된다고 봤다.

이 밖에 피해 아동의 이마를 요가링으로 때려 상해를 가하는 등 모두 12회에 걸쳐 신체적 학대를 가한 혐의도 있다.

검찰 관계자는 "사건 발생 초기부터 전담 수사팀을 구성해 친부, 피의자 등 사건관계인들을 철저하게 조사했다"며 "주거지 압수수색, 통화내역 분석 등 과학수사를 통해 추가 학대 사실과 살인의 고의를 입증할 증거를 다수 확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청 범죄피해자지원센터를 통해 피해 아동의 친모, 동생 등에 대한 생계비, 학자금 지원 등 경제적 지원뿐 아니라 거주지 관할 피해자지원센터에서 심리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조훈희·천안=박지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5.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4.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