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 승인 2020-06-04 16:51
  • 수정 2020-06-21 11:05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2018121901001821000081271

프로야구 한화이글스가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호국보훈 시리즈'를 진행한다.

한화는 NC다이노스와 홈 3연전 첫날인 5일 한국전쟁 참전용사 후손 주한미군인 에드윈 중사, 앤드류 일등상사, 안드레아 대위를 시구, 시포, 시타자로 선정했다.

이들은 주한미군 소속으로 대를 이어 군 복무를 하며 한국과 연을 이어가고 있다.

현충일인 6일에는 대한민국 6·25 참전유공자회 부회장인 차수정 옹을 시구자로 초청한다.

차수정 옹은 1930년생으로 올해 91세다. 6·25 발발 당시 늦깎이 중학생 신분으로 해병대에 입대해 정전협정이 체결될 때까지 참전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3년 호국영웅기장을 받았다.

시타는 '6·25 박사 소녀'로 알려진 캠벨 에이시아 양이 나선다.

한국인 어머니와 캐나다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캠벨은 6·25전쟁 참전 국군과 UN군들의 참전 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캠벨 에이시아 양은 '꼬마 외교관'으로 불렸다. 에이시아 양은 SBS 프로그램 '영재 발굴단'에서 '6.25전쟁 박사 소녀'로 유명세를 탔다. 

 

에이시아 양은 청와대 행사에도 참석해 화제를 모았다. 군복을 입고 참석한 에이시아 양은 6.25전쟁에 관심을 갖게 된 배경을 설명하고 참석자들과 인터뷰도 하는 등 존재감을 드러냈다.

시리즈 마지막 날인 7일 시구는 최공하 옹(대한민국 6·25 참전유공자회 대전지부 감사)이 맡는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1.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2.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3.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4. [주중날씨 예보] 월·화 강우와 낮은 기온… 수요일부턴 예년 기온 회복
  5.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