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최다 연패 한화이글스, 심상치 않은 더그아웃 분위기

팀최다 연패 한화이글스, 심상치 않은 더그아웃 분위기

코칭스태프 말소에 韓 "따로 드릴 말씀 없다" 예민
팀 거듭된 부진 속 인터뷰 거르는 등 이례적 모습
사퇴설도 솔솔 이와 관련한 언급은 없어

  • 승인 2020-06-07 14:19
  • 수정 2020-06-23 15:37
  • 신문게재 2020-06-08 4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한용덕 감독1 (2)
한용덕 감독[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한용덕호(號)가 심상치 않다.

거듭된 연패에 더그아웃 분위기는 바닥으로 가라 앉은 지 오래고 일각에선 한 감독의 평소와 다른 이례적인 모습이 잇따라 연출되면서 그의 거취와 관련된 추측도 난무하고 있다.

한용덕 감독은 7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NC전에 앞서 전날 코칭스태프 말소와 관련해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한용덕 감독은 이날 홈에서 열리는 NC전에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코치진 말소) 드릴 말씀이 없다"고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한화이글스는 지난 6일 NC전을 앞두고 장종훈 수석코치, 김성래, 정현석 타격코치, 정민태 투수코치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1군 선수단과 동행한 박정진 불펜코치도 함께 가방을 쌌다.

이 같은 결정에 팬과 야구인 사이에서는 여러 해석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한화이글스는 분위기 반전을 위해 퓨처스에 있는 정경배 메인 타격 코치와 이양기 타격 코치, 김해님 투수 코치, 마일영 불펜 코치를 1군으로 불러들였다고 해명했다.

한용덕 감독은 새로 올라온 코치들에게 "우리 팀은 앞으로 내년에도 후년에도 계속해야 하는 팀"이라며 "지금 계속 처져 있기는 한데 미래를 보고 2군에서 좋은 어린 선수들이 있으면 얼마든지 추천을 해달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 선수의 출장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2군에서 오래 본 코치들이 올라온 만큼 조금의 변화는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화이글스는 7일 NC전 이전까지 팀 최다연패인 13연패에 빠져있다.

최근 코칭스태프 변경이 리그 최하위에 있는 팀 '분위기 쇄신' 명분이지만, 야구팬 안팎에선 뒷맛은 개운치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용덕 감독의 최근 모습도 평소와는 다르다.

이날 경기 전에는 취재진에 모습을 드러내기는 했지만 직전에는 두 번이나 인터뷰를 취소됐다.

지난 3일 홈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 앞서 주장 이용규가 한 감독을 대신해 기자들 앞에 섰다. 4일에는 감독 인터뷰가 전격 취소하면서 이틀 연속 감독 목소리를 듣지 못했던 것이다.

한용덕 감독은 또 연패 탈출을 위해 직접 배팅볼 투수를 자처했고, 경기에 앞서 관중석에서 올라가 한화생명 이글스파크 그라운드를 응시하기도 했다.

이러한 한용덕 감독의 행동에 일부 야구 팬 사이에서는 사퇴 암시로도 해석했지만, 이날 인터뷰에서 한 감독은 자신의 거취와 관련된 언급에는 말을 아꼈다. 한용덕 감독은 2018년 지휘봉을 잡은 첫해 3위로 11년 만에 가을야구를 진출시켰다. 한 때 지도력을 인정 받았던 만큼 한화 이글스가 올 시즌 성적을 묻고 한 감독과 동행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