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청년강소농 과정 농업기술대학 운영

당진시, 청년강소농 과정 농업기술대학 운영

당진의 지역특성을 살린 경영혁신 모델 창출

  • 승인 2020-06-05 07:58
  • 수정 2020-06-05 07:58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농업기술센터 청년강소농
4일 진행된 농업기술대학 청년강소농 교육 장면


당진시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연기했던 농업기술대학 청년강소농 과정의 첫 수업을 4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교육은 오전 9시 반에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오후 5시 반까지 스토리텔링 감성마케팅의 이해라는 주제로 실시했고 7시간에 달하는 긴 수업일정이었지만 농업경영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40명 청년농업인들의 열기는 식을 줄 몰랐다.

청년강소농 과정은 11월말까지 총 100시간의 교육과정을 통해 청년농업인의 자립역량 기반을 높이고 당진의 지역특성에 맞는 품목을 발굴해 작지만 강한 경영혁신 모델 창출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당진농업기술대학은 2006년 충청남도 내 최초로 개설해 지난해까지 50과정 1691명을 배출했고 올해는 15기로 3과정(청년강소농, 친환경농업, 양봉심화) 140명을 2월에 선발해 과정별 100시간 이상의 교육을 운영한다.

그 중 청년강소농 과정은 당진 관내 40대 미만의 교육생으로 선발해 감성마케팅 전략, 경영마케팅 차별화, 토양관리, 농지제도 등 청년농업인들의 수요에 맞는 이론과 현장, 실습교육 등 다양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센터 관계자는 "변화하는 농업경영환경에 대응해 청년농업인 스스로 경영 혁신을 실천을 할 수 있도록 농업기술과 경영마인드 함양을 위한 기초이해부터 실전과정까지 실질적 교육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4.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5.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