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청년정책 네트워크 활동 재개

부여군, 청년정책 네트워크 활동 재개

  • 승인 2020-06-06 13:12
  • 수정 2020-06-06 13:12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되었던 청년정책 네트워크 운영을 재개했다.

최근 부여군 평생학습관 3층 다목적실에서 청년정책에 대한 여러 의견수렴을 위해 부여군 청년정책 네트워크 전체 회의가 열렸다.

이날 회의는 당초 2월에 개최하고자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연기 되었다가 청년정책에 대한 의견 수렴이 시급하여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공지한 가운데 개최되었으며, 회의에서는 ▲부여청년센터 이전 및 확대 조성 계획 ▲충남 청년멘토 육성 지원사업 ▲부여군 청년정책 확대 방안에 대한 건의 등이 주요 안건으로 논의됐다.

평일 저녁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회의에 참석한 네트워크 위원들은 회의 내용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활발하게 의견을 나누었다. 특히 부여청년센터 이전 및 확대 조성 계획에 많은 관심을 갖고, 공간 구성과 세부 프로그램 운영 방향에 대해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현재 군민회관 2층에 자리한 부여청년센터는 39㎡ 규모로써 간단한 회의 기능 용도로만 사용할 수 있는 정도여서 그동안 청년센터 확대에 대한 청년들의 많은 요청이 있어 왔다. 부여군은 청년센터를 부여읍 시내 중에서 가장 중심지인 (구)제일프라자로 이전하고, 같은 건물에 들어설 예정인 부여군 지역공동체 활성화재단과 연계하여 향후 지역 청년활동의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2. [새책] 싸우며 사랑하며…열 살 터울 자매가 보낸 시간 '동생이 생기는 기분'
  3. [새책] 마음을 간질이는 그리움의 온도 '아날로그를 그리다'
  4.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5. '마인크래프트'에서 만나는 대전 현충시설
  1. '하준이법' 시행 일주일… 단속지침 없단 이유로 손 놓은 지자체
  2.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3.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4.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5.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