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서 계모에 의해 가방서 숨진 9살 추모 이어져

천안서 계모에 의해 가방서 숨진 9살 추모 이어져

  • 승인 2020-06-06 17:42
  • 수정 2020-06-07 10:34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KakaoTalk_20200605_144254131
▲ 환서초등학교 교사들과 교직원들이 분향소를 찾아 A 군을 추모하고 있다.
"지켜주지 못한 어른들의 잘못,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

천안에서 계모에 의해 여행용 가방에 갇혔다 숨진 9살 초등학생에 대한 시민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계모에 의해 여행용 가방에 갇혀 의식 불명 상태에서 끝내 숨진 A 군을 추모하는 분향소가 지난 5일 환서초등학교에 마련됐다.

환서초 교원과 학부모들로 구성된 학교위기관리위원회는 이날 자원봉사 등 180명 대상으로 해서 분향소 설치 건에 대해 설문조사 결과 90% 이상이 분향소 설치에 찬성함에 따라 7일 오후 5시까지 분향소를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분향소를 찾은 시민 안종혁(48) 씨는 "아이를 혼자 키우는 아빠로서 또 어른으로서 미안하다"며 "의료진이 학대가 의심돼 신고했음에도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안타까울 뿐이다. 결국, 어른들의 잘못이라고 생각하고 다시는 유사한 사건이 발생 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철 충청남도교육감과 가경신 천안교육장, 박상돈 천안시장도 각각 지난 6일 분향소를 찾아 A 군을 추모했다.

A 군이 거주했던 아파트 입주민들도 지난 4일 아파트 상가에 작은 추모 공간을 조성했다. 이곳엔 A 군을 추모하기 위한 국화 꽃다발과 함께 작은 메모들이 남겨져 있었다.

추모 공간에는 '한 번쯤 마주쳤을 하늘의 별이 된 9살 소년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다음 생엔 마음껏 뛰어놀고 환하게 웃을 수 있길 바란다'는 등의 글이 남겨졌다.

A 군의 사망 소식에 계모를 엄벌에 처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어이지고 있다. 지난 5일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동학대 가해자 엄벌과 실질적 보호 체계 마련을 요구하는 7건의 청원이 잇달아 게시됐다.

한편 A 군은 지난 1일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계모에 의해 7시간가량 여행용 가방에 갇혀있다가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져 이틀간 치료를 받다 사망해 경찰이 정확한 사안을 가리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구속된 계모외에도 A 군의 친부에 대해서도 폭행 가담 여부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천안=박지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3.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포항 해상 케이블카 또 멈추나
  5. [윤석씨의 세 번째 '착한 SNS 운동'] "다시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다시 기부봉사 시작합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