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후반기 원구성 사실상 완료

충남도의회 후반기 원구성 사실상 완료

의장에 김명선, 제1부의장 전익현, 제2부의장 조길연
7개 상임위원장단도 완료... 예결위원장은 내일 결정
김명선.조길연 내정자 제외하면 전원 '초선의원' 눈길
도의회, 1~3일 임시회 열고 의장단 등 최종 선출키로

  • 승인 2020-06-30 13:27
  • 수정 2020-06-30 13:27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11
제11대 충남도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이 사실상 완료됐다. <왼쪽 사진부터> 김명선 후반기 의장(당진2·더불어민주당), 전익현 제1부의장(서천1·더불어민주당), 조길연 제2부의장(부여2·미래통합당).
제11대 충남도의회 후반기 원구성이 사실상 완료됐다. 후반기 의장과 제2부의장에 각각 내정된 김명선·조길연 의원을 제외하면 모두 '초선'이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30일 도의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지난 29일 제3차 의원총회를 열고, 투표를 통해 제1부의장과 상임위원장단을 선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표 결과, 제1부의장에는 전익현 의원(서천1)이 선출됐고, 7개 상임위원장으로는 ▲운영위원장 홍기후 의원(당진1) ▲기획경제위원장 안장헌 의원(아산4) ▲복지환경위원장 오인환 의원(논산1) ▲행정문화위원장 정병기 의원(천안3) ▲농수산해양위원장 김영권 의원(아산1) ▲안전건설소방위원장 이계양 의원(비례) ▲교육위원장 조철기 의원(아산3)을 각각 선출했다. 민주당은 앞서 후반기 의장에 김명선 의원을 내정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미래통합당은 제2부의장에 조길연 의원(부여2)을 내정했고, 비상임위원장인 예결위원장은 1일 당 내부적으로 간담회를 통해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통합당 몫인 예결위원장을 제외하면, 후반기 원구성이 사실상 완료됐다.

제11대 도의회는 전체 42개 의석 중 민주당 33석, 통합당 8석, 정의당 1석으로 구성돼 민주당의 결정이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 선출로 이어지는 구조를 갖고 있다. 이에 따라 큰 이변이 없으면 민주당의 결정이 후반기 원구성에 최종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도의회는 오는 1~3일 제322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원구성 절차에 돌입한다. 첫 날에는 의장과 제1·2부의장을 선출하고, 둘째 날인 2일에는 6개 상임위원회 위원을 선임하고, 각 위원장을 뽑는다. 마지막 날엔 의회운영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과 위원장, 윤리특별위원회 위원 선임을 끝으로 원구성이 완료된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5.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4.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