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도시미관 두 마리 토끼" 포천시 가로등 아이디어 톡톡

"안전·도시미관 두 마리 토끼" 포천시 가로등 아이디어 톡톡

양창수 시 도로과 기동보수팀장의 노력으로
예산 줄이면서도 안전과 도시미관까지 만족
한내교에 곡선형 LED가로등 시범설치 '호평'

  • 승인 2020-06-30 17:05
  • 수정 2020-06-30 17:13
  • 윤형기 기자윤형기 기자
20200619_134523 (1)
양창수 도로과 기동보수팀장. 윤형기 기자
용역회사가 아닌 한 시청 직원의 아이디어가 경기 포천시를 스마트도시로 향하게 하는 밑그림이 되고 있다.

이 같은 아이디어는 양창수 포천시청 도로과 기동보수팀장의 집념의 결과물이다.

양 팀장은 예산을 크게 줄이면서 안전과 함께 도시미관까지 그 기능을 한번에 해낼 수 있는 가로등을 밤낮없이 연구했다.

양 팀장은 "어두운 곳에 가로등 밝기가 조금만 밝아져도 살인·강도·강간 등의 강력 범죄가 크게 줄어든다"며 "작은 아이디어가 시민의 안전과 도시의 경관 개선에 큰 도움이 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시는 이달 한내교 등에 곡선형 LED 가로등을 시범 설치했다. 포근함과 아늑함을 주는 이 곡선형 가로등은 일반 가로등과는 다르다.

가로등 전주 끝에는 도로를 비추는 LED등이, 전주 중간 앞과 뒤 조명은 라인등으로 인도와 하천을 동시에 비추며 세 가지 역할을 해내고 있다.

가로등 하나가 교통안전, 인도 및 산책로의 보행자 안전, 하천을 비춰 도시미관까지 세 가지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셈이다.

또한 다리 교각에도 포근한 색상의 LED 교각 조명등을 설치해 산책로의 안전과 야간 도시 미관을 향상시켰다.

1593447991455-1 (2)
한내교 곡선형 통합 가로등. 포천시 제공
1593447991455-0 (1)
한내교 곡선형 통합 가로등. 포천시 제공
이 같은 곡선형 통합 가로등은 전국에서 최초로 설치돼 운영되고 있다.

이 때문에 그가 고안한 통합형 가로등이 안전과 함께 밝고 아름다운 도시 이미지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이 모든 것이 직원들의 합심에 의한 결과라며 직원들에 대한 고마움도 표현했다.

양 팀장은 "이 같은 노력이 결실을 맺기까지에는 우리 부서원 모두가 힘을 아끼지 않았다"며 "스마트도시에 걸맞는 여러 아이디어를 도로에 접목시키기 위해 최일선에서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포천=윤형기 기자 moolga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4.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