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FC서울 사냥간다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FC서울 사냥간다

  • 승인 2020-06-30 23:18
  • 수정 2020-07-07 16:17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20200627 대전vs안양 3대3무(홈) 바이오안드레골세레머니
대전이 FA컵 3라운드에서 안산을 홈으로 불러들여 일전을 치른다(대전하나시티즌)

 

안산 그리너스는 2017년부터 2부 축구리그인 K리그2에 참가하는 시민구단이다. 안산 무궁화가 아산으로 연고이전하면서 안산시에 창단한 구단이다.

 

대전하나시티즌이 1일 오후 7시 안산그리너스를 홈으로 불러들여 FA컵 3라운드를 치른다. 2라운드에서 춘천시민축구단을 격파하고 3라운드에 진출한 대전은 안산에 승리를 거둘 경우 1부리그 FC서울과 맞대결이 성사된다.

서울을 만나려면 안산부터 꺾어야 한다. 안산은 2라운드에서 시흥시민축구단을 3-0으로 꺾고 올라왔다. 대전은 이번 시즌 안산에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정규리그 4라운드 안산전에서 전반 6분에 터진 안드레의 골을 끝까지 지키며 홈에서 첫 승을 챙겼다. 이번 시즌 홈에서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은 기록도 대전에게는 좋은 기억이다. 대전은 FA컵을 포함해 홈에서 1패도 없다. 홈 무패의 기록이 FA컵에서도 이어질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대전은 지난 주말에 있었던 안양전에서 3-3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역전패로 끝날 것 같았지만 후반 종료 직전 이정문의 결승골로 가까스로 무승부로 마무리했다. 황선홍 감독은 깊은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 안산전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잠시 주춤했던 분위기를 정규리그로 이어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된다.

황 감독도 이번 안산전에 거는 기대가 크다. 안산을 잡으면 친정팀인 FC서울과 맞대결을 펼친다. 춘천과의 2라운드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황 감독은 "FC서울과 꼭 만나고 싶다"고 밝힌바 있다.

대전은 2001년 FA컵 우승컵을 들어 올린 팀이다. 20년 가까이 인연을 이어가지 못한 우승의 꿈을 이번에는 반드시 이뤄보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승격과 FA컵 우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는 대전의 희망이 이어질 수 있을지 축구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4.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5.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1.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