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학부모단체, 가족센터·청소년재단 부결···군의회 비판 집회

청양 학부모단체, 가족센터·청소년재단 부결···군의회 비판 집회

  • 승인 2020-07-01 13:14
  • 수정 2020-07-01 13:18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 학부모단체 집회
최근 청양군의회의 가족문화센터 부지 변경안과 청소년재단설립안 부결과 관련 지역 학부모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청소년학부모연합회와 어린이집연합회 등 20여 개 단체로 구성된 '청양의 미래를 만드는 주민모임'(이하 주민모임) 120여 명은 1일 오전 청양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청양군의회는 청소년재단 설립과 가족문화센터 부지변경을 즉각 승인하라"면서 목소리를 높였다.〈사진〉

주민모임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청양군 행정은 사실상 노인과 장애인 복지에 비해 영유아, 아동, 청소년 복지와 시설이 열악한 실정"이라며 "우리가 희망하는 것은 소외받는 영유아, 아동, 청소년에게 더 많은 지원과 좋은 정책을 펼쳐주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소년 관련 사업의 확대가 필요한 시점에서 재단의 설립을 반대하는 군의회의 처사는 비난받아 마땅하다"라면서 "타 지역 청소년이 누리는 혜택을 청양의 청소년도 받을 수 있도록 전문적인 재단 설립이 필요하다"고 반발했다.

이들은 "교부세 감소 등으로 지방재정이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국비확보까지 결정된 사업이 좌초된다면 행정의 신뢰성과 일관성을 잃을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앞으로 청양을 이끌어갈 우리 아이들과 군민을 위한 가족문화센터 부지 변경안이 승인될 때까지 집회를 이어갈 것"이라며 "군의회는 밥그릇 싸움만 하지 말고 군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라"고 요구했다.

집회에 참여한 A 씨(75)는 "청정하고 살기 좋은 청양을 버리고 떠나는 젊은이들을 볼 때마다 안타까웠다"면서 "군민을 보호하고 지켜야 할 군의회가 청양의 손주 손녀들의 미래를 담보로 정치놀음을 하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일갈했다.

한편 군의회는 지난달 26일 열린 제264회 정례회에서 가족문화센터 부지 변경안과 청소년재단설립 안건을 표결 끝에 부결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