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노루벌 구절초.숲체험원 내년초 준공...주민 힐링공간 기대

서구 노루벌 구절초.숲체험원 내년초 준공...주민 힐링공간 기대

실내시설 공사는 이달 중 완성… 실외 경관 공사도 연내 마무리 예정
코로나19 지속 확산 감안해 내년 개방 대비해 방역 계획도 염두 있어
서구 지역 랜드마크 기능 기대… 힐링.교육 공간으로 다목적 활용도

  • 승인 2020-07-02 17:38
  • 수정 2020-07-02 17:38
  • 신문게재 2020-07-03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2018092701002327100110582
대전 서구가 추진하는 '노루벌 구절초와 반디의 숲체험원 조성사업이' 내년 초 준공 예정이어서 주민들의 힐링 및 생태체험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2일 서구에 따르면 서구 흑석동 소재 적십자가 청소년 수련원 부지에 '노루벌 구절초 반디의 숲 체험원' 조성 사업이 마무리에 접어들고 있다.

지난해부터 진행된 커뮤니티센터 건물 등 건물 위주 공사는 이달 안에 마무리될 계획이다.

또한 동시에 야외 설치될 경관 조명 공사를 진행 중이며, 이르면 오는 11월 말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실내·실외 시설 모두 작업이 마무리되면 2021년 초에는 개방이 가능하다.

숲 체험원 조성은 서구가 역점적으로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2018년 환경부 생태보전협력금 반환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지원을 받아 진행 중이다.

사업비는 총 20여억 원으로 국비 18억 원, 시·구비 2억 원이다.

사업 대상 위치는 흑석동 산 95-1 외 6필지, 면적은 16만 1614㎡로 현재 대한적십자 청소년 수련원 자리다.

사업은 노루벌과 구봉산 주변의 자연환경과 어울리는 생태 숲을 조성하고, 훼손된 지역은 복원해 구절초 군락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약 1만㎡ 메타세쿼이아 숲을 활용해 유아숲 체험원과 힐링 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노루벌은 우리나라에서 발견되는 반딧불이 3종 모두가 출연하는 도심 인근 청정지역이다.

이에 구는 해당 숲 체험원이 준공되면 대전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는 대표 생태체험장으로 발돋움을 하며, 시민들을 위한 힐링 공간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현재 대전지역에서 코로나19가 지속 확산되고 있는 만큼, 숲 체험원 개방에 따른 방역에 대해선 아직 고민 중이다.

내년 준공 전망이지만 혹시 모를 일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하겠다는 의견이다.

서구 관계자는 "해당 숲 체험원은 휴양림과 비슷한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가 지금처럼 확산이 유지된다면 내년 개방시 많은 인원이 몰릴 것이라 기대하고 있지는 않지만,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의 위생을 준수하도록 할 것"이라며 "또한 해당 공간은 힐링, 교육 학습 공간 등 다목적으로 활용되는 만큼, 많은 시민들의 발길이 닿는 곳이 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연두 거미
  2.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3.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4.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5. K리그 연맹 유튜버 김재원과 온라인 콘텐츠 협업 진행
  1. K리그, 코로나 확산에 따라 16일부터 수도권 경기 무관중으로 다시 전환
  2.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재명 이낙연 첫 역전
  3. [영상]대전역에 모인 의사들! 의사들이 거리로 나온 이유는?
  4. 양승조 '행정수도 與 새강령에 넣자" 주장 현실화
  5. 대전지역 국가지정 음압병실 13개 추가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