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마 배출 위한 인도어 훈련센터 국내 최초 개장

명마 배출 위한 인도어 훈련센터 국내 최초 개장

한국마사회, 장수목장에서 실내언덕주로 개장식 개최

  • 승인 2020-07-03 17:37
  • 수정 2020-07-03 17:37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장수목장 언덕주로 개장식 테이프 커팅
한국마사회는 3일 국내 내륙지역 경주마 생산과 육성의 전초기지인 '장수목장'에서 실내언덕주로 개장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민간 생산육성 농가 지원을 위한 국내 최고의 전천후 말 육성조련 시설인 장수목장 실내언덕주로 완공을 기념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세균 국무총리,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등 100여 명의 내·외빈이 국내 최초·최고의 전천후 실내언덕주로의 첫 시작에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2018년부터 마사회 핵심 사업으로 추진해 온 장수목장 실내언덕주로 건설 사업은 1년 7개월의 공사 기간을 거쳐 시설 구축을 마무리 하고 이날 개장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전북 장수군 장계면에 위치한 한국마사회 장수목장은 내륙 유일의 국산마 육성 훈련시설로 지난 2007년에 개장해 현재 500마리의 말을 수용할 수 있는 마사 22개동과, 실내외 훈련마장, 조교용 경주로 등을 갖추고 있다.

국산 어린 말(18개월~24개월령)이 경주마로 활약하기 전 육성 훈련(경주마 조기교육)을 시키는 역할을 해왔다.

한국마사회는 선진화된 전천후 육성훈련 시설의 필요성을 절감해 김낙순 회장 부임 이후 말산업 선진국 도약 의지를 표명하며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들어갔다. 장수목장 개장식에 이어 오는 10월에는 제주목장 실내언덕주로가 완공될 예정이다.

장수목장 '실내언덕주로'는 지하 1층, 지상 2층의 인도어 형태이므로 연간 약 1천200두의 말들이 날씨와 상관없이 전천후 훈련이 가능하다.

시설 규모로 보면 총 길이 715m, 폭 10m의 훈련 주로(트랙)를 5도 내외의 오르막 경사로 만들었고 쿠션과 접지력이 좋은 우드칩으로 바닥을 깔아 어린 말들이 부상과 날씨 걱정 없이 스피드와 지구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실내언덕주로 개장이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국내 말산업이 다시 활기를 찾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민간의 말 생산자·육성 조련사들의 이용을 확대하고 첨단 훈련장비를 이용한 체계적인 훈련데이터 관리로 국산 명마 배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