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다문화〕온라인개학, 어렵지 않아요

〔당진 다문화〕온라인개학, 어렵지 않아요

원격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온라인 개학 시행

  • 승인 2020-07-03 21:03
  • 수정 2020-07-03 21:03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4. 온라인개학 어렵지 않아요


당진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박선영)는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센터에 찾아오기 어려운 다문화가족 중 결혼이주여성을 대상으로 한국생활 조기정착을 위한 한국어교육과 부모교육, 12세 이하의 다문화자녀 및 중도입국자녀를 대상으로 학습능력향상을 위한 자녀생활서비스 등 전문가(방문교육지도사)를 통해 방문교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온라인개학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오프라인 수업이 불가능해지자, 전국 초중고의 개학이 연기를 거듭한 가운데 처음으로 시행된 정책이다.

교육부는 지난 3월 31일 유치원을 제외한 전국 모든 초중고에서 교사와 학생이 대면하지 않고 원격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온라인 개학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개학 연기에 따른 학습결손이 발생하지 않도록 온라인 개학이 시행됐지만 다문화가정에서는 학습을 위한 기본적인 스마트기기 사용에서부터 어려움이 발생해 해결을 위한 도움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방문교육서비스가 지난 4월 27일부터 재개됐으며 자녀생활서비스를 온라인학습으로 전환해 무상지원을 시작했다.

올해 초등학교 1학년 입학예정이었던 다문화자녀의 온라인학습 지원을 위해 방문했던 가정의 결혼이주여성 A씨는 "혼자 해보려고 했지만 로그인하는 방법이 너무 복잡하고 전화로 물어봐도 모르겠어요. 답답하고 너무 속상해요"라고 말해 온라인학습에 대한 걱정과 부담스러움이 느껴졌다.

이에 코로나19 감염예방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지도사를 통해 대상 가정의 자녀에게 원활한 온라인학습참여가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연계했다.

지도사의 가정방문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 및 모임 참가 자제, 외출 자제, 센터 프로그램이 무기한 연기되거나 일부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등으로 거의 대부분 가정 내에서만 생활하고 있는 결혼이주여성에게 자녀의 온라인개학을 위한 스마트기기 사용에 대한 답답함을 해결함과 동시에 다문화자녀가 온라인학습 참여를 통하여 일반 아동과 동등하게 진도를 맞출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했다.

아울러 온라인학습 지원을 위한 소소한 대화였지만 답답한 일상에서 방문지도사는 너무 반가운 손님이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으며 온라인학습지원은 등교수업 일정에 맞춰 순차적으로 종료된다.

박선영 센터장은 "우리나라에서 올해 초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오면서 많은 사람들이 지금까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하루하루 건강해지는 자연을 위안 삼아 모두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 하루라도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당진 = 원이린(중국)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3.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4.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5. [포토 &] 연두 거미
  1.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2.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3.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늘어나
  4.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5. 인기 유튜버‘ 산적TV밥굽남’, 홍천군 홍보대사로 위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