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상반기 대부분 화재는 부주의가 원인

부여 상반기 대부분 화재는 부주의가 원인

61.5% '로 나타나

  • 승인 2020-07-04 12:07
  • 수정 2020-07-04 12:07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부여군에서 올해 상반기 발생한 화재중 61.5%가 부주의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화재 요인은 부주의가 61.5%(46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요인 17.5%(13건), 기계적 요인 10.8%(8건)으로 뒤를 이었다.

부주의 화재의 대부분이 담배꽁초(11%), 야외에서 쓰레기소각(17%), 불씨·불꽃 등 화원방치(19.5%)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농촌의 고령화 및 안전 불감증, 지역 특성상 농업 부산물을 소각하는 행위가 주요원인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방서는 부주의화재예방을 위해 농·어촌 마을 화재안전점검, 음식물 조리 등 부주의 화재대응을 위한 소방시설 설치 및 안전수칙 홍보, 주변 소화기 비치·사용법 교육 등을 강조하고 논·밭태우기 사전신고 의무와 과태료 사항을 마을방송을 활용해 주민 안전의식 강화에 나섰다.

부여소방서 김장석 소방서장은 "대부분의 화재가 부주의에 의해 발생하므로 화기 취급 시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통계분석을 토대로 지역과 계절적 특성에 맞는 예방활동과 선제적 대응을 위한 현장활동 역량 강화로 소방서비스 품질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