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상반기 보은인사에 이어 하반기 소수직렬 짜 맞추기식 인사로 갈등

계룡시, 상반기 보은인사에 이어 하반기 소수직렬 짜 맞추기식 인사로 갈등

-올 전반기 6개월 국장 보은인사 논란 지적에
-환경직 사무관 승진에 팀장이탈 타 부서 전출 갈등
-인사 씨스템 붕괴, 노조 성명 발표 하겠다

  • 승인 2020-07-04 18:56
  • 수정 2020-07-04 18:56
  • 고영준 기자고영준 기자
계룡시가 올 하반기 인사를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시는 6일자 정기인사에서 4급 국장급 2명(행정직 1명, 농업직 1명)5급(행정직2명, 환경직1명, 보건직1명)과장 직무대리4명, 6급 이하, 34명과 전보등 총105명의 대폭 인사를 단행했으나, 전반기 인사에서 4급 안전건설국장인사가 올 7월에 공로연수로 공직을 마감하는 6개월짜리 인사를 단행, 지난 19년 하반기 6개월짜리 국장인사에 이어 다시 보은인사 발탁이라는 여러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는 상태였다.

이런상황에서 하반기 인사가 소수직렬 배려 한다는 명분으로 끼여 맞추기식 인사를 단행 했다는 비난의 여론이 일고 있다.

시는 15년 상반기 인사에서도 윤모과장을 6개월짜리 사무관(환경위생과)으로 승진해 보은인사 논란에 휩싸여 여론의 비난을 받은적이 있다 .

보은인사와 끼여 맞추기식의 인사를 하다 보니 적재적소 배치에 문제가 있었다는 말과 함께 조직에 효율성과 균형적 활성화가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시인사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지난 7월 1일자 공로연수로 인해 발생한 4급 행정복지국장, 안전건설국장을 비롯한 상위직급 결원에 대한 승진인사와 개개인의 직무전문성, 업무능력, 희망보직 반영 등을 고려한 전보인사로 책임있는 행정과 일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건설안전국장에 농림과장이 발탁되자 행정직들의 볼멘소리가 흘러 나왔으며, 환경위생과 차석인 박종성팀장이 승진자 명단에 오르자, 같은과 이모 팀장이 불만을 나타내자 계룡도서관으로 발령을 내는 어처구니 없는 인사를 단행, 전형적인 짜맞추기식 인사를 하였다는 지적이다.

이런 인사가 단행 되자 일각에서는 도서관이 무슨 퇴직자들의 대기 장소냐, 아니면 환경위생과에서 분란(전임 계룡도서관 팀장도 환경직)만 있으면 보내는 화해 대기 장소냐는 냉소적인 분위기며, 정작 도서관이야 말로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장소로 전문 직종의 인사를 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소식을 접한 한 시민은 “아무리 소수직렬의 배려를 위한 인사라 하지만 같은 부서(환경위생과)의 팀장들과의 소통도 못하는 사람을 사무관에 승진 시킨 배경을 시민들에게 밝혀야 한다”며 “이런 인사는 어느 지방단체에서 볼 수 없는 현상이며,이정도면 인사 참사라 할 수 있다” 고 말했다.

어처구니 없는 인사는 다른 부서에서도 발생하였다, 행정직 승진자중 1명이 직제 순위 상 (안전건설국, 안전총괄과) 최 상위에 배치하는 인사를 단행 한 것이다,

현 시점이 코로나19 사태로 부서의 책임자가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상황으로, 4주간 사무관 교육을 받아야 하는 초임 사무관을 안전총괄과에 발령 배치했다는 자체가 수긍이 안가며, 파격 인사인지 아무 생각 없는 인사인지 알 수 없다는 반응이다.

한편, 이번인사는 국장1명과 사무관 2명이 계룡시에 관내에 거주 하지도 않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고위직이 유연 근무나 하고 퇴근시간만 되면 “땡”하고 없어지는 그런 인사를 단행 했다는 비난도 일고 있는가 하면, 주요 부서인 자치행정과 시정,인사팀장에 경력과 근평이 한참 모자란 공보팀장을 발탁해 서열을 파괴함과 동시에 파격도 너무 파격이라는 여론이다.

시의 한 중견 간부는 “아무리 일을 잘해도 인사시기가 되면 비선조직 이야기가 터져 나오는가 하면, 6개월짜리 단기 보은 인사가 반복 되어 공무원들의 사기가 땅에 떨어져 일 할 맛이 나지 않는다”며 “인사부서의 씨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 인사가 아무리 단체장의 고유 권한이라 하지만 이런 인사 횡포는 다시는 반복 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노조의 한 관계자는 중도일보와의 통화에서 “시의 인사시기에는 어떠한 돌발 변수가 생길지 모르겠다”며“모두가 인정하는 인사를 못 할 지언정 인사 참사라는 오명을 벗어야 할 것으로 보여진다, 이번 인사를 상세히 분석 성명을 발표 하겠다”고 말했다.

민선 5기 후반기를 맞은 계룡시가 보은, 끼여 맞추기식 인사,인사 씨스탬 붕괴라는 지적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인사만하면 잠시 씨끄럽다 조용하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3.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