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3차 추경 신속하고 효과적인 집행에 모든 역량 집중"

정 총리 "3차 추경 신속하고 효과적인 집행에 모든 역량 집중"

"실직 위기 근로자와 유동성 위기 기업 제때 도와야"
"청년 주거·금융·일자리도 차질없이 시행"

  • 승인 2020-07-04 21:46
  • 수정 2020-07-04 21:53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20200704004786_PYH2020070401380001300_P2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전날 국회를 통과한 3차 추경안 예산 배정계획 등을 의결하고자 임시 국무회의를 소집,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전날 국회를 통과한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예산 배정계획 등을 의결하기 위한 임시국무회의를 열어 "이제 추경의 효과 또한 역대 최대가 되도록 신속하고 효과적인 집행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내각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35조1000억 원의 추경은 대공황 이후 가장 심각한 경제위기를 조속히 이겨내고, 한국판 뉴딜 등으로 코로나19 이후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역대 가장 큰 규모로 마련됐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실직 위기에 처한 근로자와 유동성 위기로 고통받는 기업 등을 제때 도와야 한다"며 "각 부처는 단순한 집행에 그치지 말고 현장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정책을 보완하고, 집행속도와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창의적인 방안도 계속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 총리는 "국회에서 반영된 고용유지지원금 연장과 청년들에 대한 주거·금융·일자리 지원사업 등도 차질없이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지원사업의 혜택을 국민이 모르고 지나치는 일 없고, 제대로 누릴 수 있도록 충분히 안내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를 그러면서 "기존 1, 2차 추경과 달리 이번 추경은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예산도 담고 있다"며 "각 부처는 추경이 민생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뿐 아니라, 코로나 이후 선도국으로 도약하는 시발점이 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임시국무회의에서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추경 배정계획안과 예산 공고안 등을 의결하고, 재정효과 극대화를 위해 3개월 내 주요 사업비의 75% 집행을 목표로 예산 집행에 즉시 돌입하기로 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1.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2.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