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펀치]이해찬 대표가 그리는 '8월30일' 이후

[정치펀치]이해찬 대표가 그리는 '8월30일' 이후

당 대표 물러난 뒤 무수골에서 회고록 본격 집필
박지원 후보자 도와 남북협력사업 등 통일 사업 할 듯

  • 승인 2020-07-05 09:11
  • 수정 2020-07-05 09:11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이해찬 유시민
이해찬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다음 달 말로 임기가 끝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9대 총선에서 세종시 출마를 계기로 세종시 전동면 미곡리(무수골) 자택으로 완전히 이사해 제2의 고향으로 삼고 있다. 출생지는 충남 청양이다.

노무현 정부 당시 신행정수도건설추진위원장을 맡았던 이 대표에게 세종 사랑은 남다르다. 21대 총선 불출마로 사실상 정계를 떠난 상태이지만 이 대표는 이곳에 머물며 회고록을 쓸 예정이다. 7선 국회의원으로 한국 정치사에 숨겨진 '비사'들이 어떻게 쓰일지가 벌써 관심사다.

2022년 출간을 목표로 자신이 학생운동을 시작했던 1972년부터 50년여간 굴곡진 삶이 소상히 적힐 것으로 보인다.

그는 대표직에서 물러난 뒤도 남북통일 문제와 관련된 상당한 일을 할 것으로 예측된다.

최근 남북협력사업 발굴 등을 하는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으로 취임하며 민간 차원의 교류 협력 방법에 정치력을 발휘할 전망이다.

김대중 대통령 시절 비서실장을 역임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를 재기용한 것도 이 대표와 코드를 맞추기 위함이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두 사람은 김대중 정부 시절, 청와대 공보수석(후에 문광부 장관)과 교육부 장관을 역임하며 한 때는 같은 길을 걷기도 했다.

이 대표 측은 박 후보자가 여러 차례 문재인 대통령과 '충돌'을 해 온 악연이 있었지만 '남북통일'이라는 철학에는 한마음이어서 문 대통령· 박 후보자· 이 대표 등 삼두마차가 한 배를 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박 후보자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1차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인물이라는 상징성과 함께 당시 실무 교섭을 했던 북측 인사 중 2~3명이 이제는 고위직이 돼서 박 후보자와 '얘기'를 나눌 수 있다는 것이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