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ASF 바이러스 확산 막아라" 농장단위 방역대책 추진

"여름철 ASF 바이러스 확산 막아라" 농장단위 방역대책 추진

오염지역을 집중 소독, 농장 차단방역, 선제적 대응체계

  • 승인 2020-07-05 11:43
  • 수정 2020-07-05 11:43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돼지열병 방역
세종시 ASF 방역모습.
여름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확산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7~8월 ASF 농장단위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지난달 야생멧돼지 양성개체는 24건으로 지난 3월 189건에 비해 감소 추세지만, 중수본은 봄철 출산기에 태어난 개체들이 이제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하고 장마철 접경지역 하천을 통해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있어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 된다는 판단이다.

특히 6월 중순부터 무리 생활로 인한 멧돼지 간 전파와 주변 환경의 바이러스 오염으로 어린 멧돼지에서 감염이 확인되는 상황이다.

중수본은 오염지역을 집중 소독해 바이러스를 철저히 제거하고, 농장 차단방역을 공고히 하는 한편, 위험요인에 대한 선제적 대응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야생멧돼지 양성개체 발견지점인 충남 5곳 등 20개 읍면동 주변 농경지를 소유한 약 1만 3000명이 거주하는 지역은 매일 방역차량 약 400대를 동원하여 마을 도로 등을 중점 소독한다.

매개체·차량·사람을 통한 양돈농장으로의 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8월까지 전국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2차 일제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중수본은 위험주의보 발령, 집중호우 대비, 불법 해외축산물 검역·단속 등 ASF 위험요인 차단을 위한 사전 대응을 대폭 강화한다.

또한 7~8월 집중호우에 대비한 방역조치도 만반의 태세를 갖춘다. 집중호우 전에 농가에 방역시설 긴급보수, 주변 하천·농경지 방문 금지 등을 안내하고, 돼지음용수를 상수도로 대체하거나 지하수를 소독하여 사용하도록 한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양돈농가의 자발적인 방역 노력이 모여야 사육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며 "농가에서 '바이러스의 최후 보루는 개별 농장'이라는 책임감을 갖고 방역시설 보완과 방역수칙 준수에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5.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1.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2.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3.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4. 당진시, 집중호우 피해 현장점검
  5.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