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출판사, 코로나19 극복 위해 구독료 인하 등 협력해 달라"

"학술출판사, 코로나19 극복 위해 구독료 인하 등 협력해 달라"

KISTI KESLI 컨소시엄, 학술출판사에 공개서한 전해

  • 승인 2020-07-05 11:43
  • 수정 2020-07-05 11:43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kisti
코로나19로 인해 도서관 방문이 제한되는 등 연구자의 온라인 정보 의존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학술출판사를 상대로 구독료 인하와 온라인 접속 확대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주관하는 전자 정보 공동 구매 플랫폼 KESLI 운영위원회는 최근 열린 KESLI 컨소시엄 제안요청설명회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한 컨소시엄 참가 대(對) 정보공급사회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서한은 ▲전 세계 공중 보건과 경제위기가 회복될 때까지 구독료 인하 ▲구독 갱신 기한 연장·지불 기한 연장 ▲온라인 원격 접속 확대·대체 인증 방법 개발 제공 ▲구독 콘텐츠에 대한 이용 제한(동시사용자 수·상호대차 및 복사)의 한시적 완화 ▲오픈액세스 출판 확대 등 요청사항을 담고 있다.

KESLI 운영위원회 공개서한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국내 대학과 연구기관이 위기 상황에 직면한 것을 알리고 도서관 예산이 삭감되는 상황에서 국내 연구자가 기존 학술정보를 이용하기 위해 환경 개선 등을 요구한 것이다.

지난 3월 국제도서관컨소시엄연맹과 영국공립대학도서관협의회 등 도서관계는 코로나19 재난에 대한 對 출판사 요구 공동선언을 한 바 있으며 영국의 Jisc콘텐츠 협상팀은 대학·연구기관의 전자정보 라이선스 협상에 앞서 주요 학술출판사의 라이선스 계약금액을 25% 인하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심유정 KESLI 운영위원장(농림축산검역본부)은 "학술출판사들의 협력적 조치를 통해 연구자는 학술 연구를 지속하고 과학기술을 발전시켜 코로나 19와 같은 전 지구적 재난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올 하반기 코로나19 대유행에 대한 전문가 예측에 따라 경제 위기 심화를 비롯해 국내외 도서관계의 전자정보 구독료 인하·접근 환경 개선 요구가 더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재수 KISTI 국가과학기술데이터본부장은 "KESLI 컨소시엄을 통해 연구기관의 단합된 목소리를 전달하고 KISTI가 가진 디지털 과학기술 인프라를 통해 과학기술정보 접근이 확대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4.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5.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1.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2.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3.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4.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5.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