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 바로 사과하는 편인가요?

[홍석환의 3분 경영] 바로 사과하는 편인가요?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 승인 2020-07-05 17:35
  • 수정 2020-07-05 17:35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홍석환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아이들은 놀다가 잘못했을 경우 바로 사과를 하는데, 직장에서는 자신의 잘못을 왜 감추려 할까요?

부모가 아이들에게 잘못했을 때, 잘못을 인정하면 되는데 어려운 이유는 무엇일까요?

▲잘못을 인정한 후 받게 될 손해 탓 ▲나이가 많고 직책이 높아 품격이 떨어진다는 생각 ▲잘못했다는 말을 하는데 익숙하지 않아 ▲나만 잘못한 것이 아닌 다 그렇다 ▲사과할 만큼 큰 잘못이 아니다는 등 여러 사유가 있을 것입니다.

소중한 사람에게 더 잘못했다는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사소한 실수의 경우 이해해 주겠지 하는 마음에 하지 않으면 신뢰에 금이 가는 경우가 발생하게 됩니다.

부부 관계라면, 특히 큰 문제가 될 수 있고, 어린 자식에게는 잘못된 교육이 될 수 있습니다.

자신이 한 언행에 조금이라도 잘못이 있다면 먼저 사과하세요.

처음에는 쉽지 않겠지만 이 또한 용기가 필요하고, 진정성 있는 빠른 사과에 상대는 내 잘못을 기억하지 않을 것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2.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