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책장을 따라 전해오는 맑고 청정한 詩語의 호흡 '천년바위 소나무'

[새책] 책장을 따라 전해오는 맑고 청정한 詩語의 호흡 '천년바위 소나무'

사공환 지음│이든북

  • 승인 2020-07-05 18:03
  • 수정 2020-07-07 10:22
  • 박새롬 기자박새롬 기자
천년바위소나무
 이든북 제공


천년바위 소나무

사공환 지음│이든북



2017년 대전문학 시부문 신인작품상으로 등단, 현재 대전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사공환 시인의 첫 시집이 출간됐다.

일흔이 넘은 나이, "문학이란 삶의 먼발치에서 머뭇거렸"다고 겸손하게 말하는 시인의 늦은 등단은 생활전선을 앞에 두고 달려온 탓일 테다. 그러나 "보문산을 오르내린지 사십여 년, 바윗돌에 걸터앉아 저 멀리 보이는 계룡산을 바라보다 문득 떠오른 영감을 적었다"는 시는 그 산만큼이나 단단한 시심을 품었다.

시집에는 자연의 풍경 속 삶의 정경이 넘실댄다. 시인은 '젊음을 불사르고/중장년을 무거운 어깨에 짊어지고/노년을 발아래 묶어두고/그리움만 더해가는 야속한 세월('그리움')' 속에서도 '성실한 꽃/활짝 웃음지며/어서오라 반겨준다('사월의 꽃 잔칫날')'며 세상살이 순리를 생각한다. '숲속 길 걸으며'에서는 '바윗돌 부딪치는 아픔/먼 바다 꿈꾸는 새내기 물방울처럼/내리쏟는 폭포에 떠밀려/지나온 길 가야할 길/잠시 생각에 잠긴다'.

권득용 시인의 추천사처럼 "삶이 그대로 녹아있는" 시인의 시는 솔직하고 순수하게, 제목 '천년바위 소나무'를 닮은 청정한 느낌을 전한다. 책장을 따라 맑은 호흡이 마음 속에 스민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2.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