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여권 시의회 내홍 출구 모색 분주

대전 여권 시의회 내홍 출구 모색 분주

"합의이행" 촉구에 무게감
지역구별 온도차 감지도

  • 승인 2020-07-06 17:37
  • 수정 2020-07-06 17:37
  • 신문게재 2020-07-07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배지사진
대전 여권이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과 관련한 출구 모색에 분주하다.

지역구별로 다소 온도 차를 보이긴 했지만, 대체로 민주당 시의원 간 합의내용을 이행해야 한다는 데 무게감을 실리고 있다.

6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조승래(대전 유성갑) 시당위원장과 이상민(유성을)·박범계(서구을)·황운하(중구)·장철민(동구)·박영순(대덕구) 등 6명의 의원들은 대전시의회 파행 사태를 두고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이상민·박영순 의원은 최근 시의회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 의원들을 찾아 합의를 지켜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상민 의원은 "합의는 시민들과의 약속이며, 지켜보고 계신다"며 "합의는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6명의 의원 중 5선의 지역 중진 국회의원이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시의회 의장 선출에 대해 공개적인 행보를 선보인 것이다.

초선 의원들도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박영순 의원도 "무기한 농성 현장에 찾아 시의원들의 생각을 들어봤다"며 "곧 6명의 의원이 한 자리에서 만나기로 했으며,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운하 의원은 공식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표결을 통해 당론으로 결정된 공론정치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문했다. 황 의원은 이번에 후반기 시의회 의장후보로 단독 입후보한 권중순 의원과 같은 지역구다.

황 의원은 "현재 대전시의회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성숙시켜야 한다는 시민들의 기대에 역행하고, 총선 민의의 찬물을 끼얹고 있다"며 "2018년 지방선거에서 22석 중 21석을 몰아준 시민들을 배반하는 무책임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심이 다 같이 옳다고 하는 것, 한 사람이 꾀하지 않아도 함께 옳다는 것이 공론이고, 공론이 무엇인지는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표결을 통해 당론으로 결정됐기에 공론정치를 회복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최근 사퇴서를 제출한 권중순(중구3) 의원에게 사퇴 의사 철회를 주문했다. 그는 "책임정치와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신념과 충정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시의회 정상화가 우선이기에 사퇴 철회를 바라며, 시의원 모두가 오직 시민만을 바라보며 대승적 차원에서 다시 한번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장철민 의원도 원만한 해결을 촉구하긴 했지만, 앞선 의원들보다는 발언 수위가 다소 약했다. 그는 "시의원들도 선출직인데, 이런 모습을 보여 실망스러운 상황"이라며 "너무 시간을 끌지 않았으면 하고, 합리적 도출이 될 수 있는 여지나 가능성을 열어뒀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 지역구에는 후반기 의장 도전 의사를 피력한 남진근(동구1), 이종호(동구2) 의원이 있다.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2.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3.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3.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