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체육계 폭력 둔감성 왜 수술 못하나

[사설]체육계 폭력 둔감성 왜 수술 못하나

  • 승인 2020-07-06 17:23
  • 수정 2020-07-06 17:23
  • 신문게재 2020-07-07 19면
전국 교사단체 14곳의 6일 공동성명에는 체육계 폭력을 막으려면 학교운동부를 손봐야 한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스포츠·시민사회단체들은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의 사망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관련자들의 국회 상임위원회 답변은 어처구니없다. 통렬한 반성과 책임 있는 태도는 찾기 힘들다. 엘리트체육을 사회체육으로 전환한다고 인권 침해가 사라질 것 같지는 않다.

새삼스럽지만 이번 사건에서 읽히는 사실은 체육계의 폭력 둔감성이다. 고질적인 인권침해가 도마 위에 오른 게 한두 번 아니었다. 그때마다 개선을 약속했고 계속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았다. 감독과 트레이너, 운동처방사 등의 폭행과 폭언에 못 견뎌 극단의 선택을 하는 것은 한국 체육계의 민낯 그대로다. 여기에 지난 며칠간의 가혹행위 대처 방식은 체육계가 자정능력을 상실했다는 확신을 심어준다.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문자 메시지의 진의를 가늠해보게 된다.

그렇다면 엄중한 처벌과 함께 제대로 손볼 것은 체육계 시스템이다. 마지막 순간까지 소속팀 가해 사실을 알리려고 애써도 수용되지 않는 구조를 깊이 들여다봐야 한다. 쇼트트랙 국가대표와 유도선수 성폭행 사건 때 스포츠혁신위원회를 출범시키며 결의를 다졌지만 허사였다. 엘리트 체육 시스템 약화만 걱정하는 대한체육회의 쇄신안도 통할 리 없었다. 내달 발족할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스포츠윤리센터가 과연 고질화한 스포츠 카르텔을 깰 수 있을지 의문이다.

숱하게 되풀이된 개선 약속은 다시 원점에서 맴돌고 있다. 침묵의 카르텔을 그대로 두고는 체육계의 자성과 자정노력은 시늉이 될 뿐이다. 훈련 지침에 구시대적인 복종 의무가 있다면 이것부터 삭제해야 한다. 대수술로 뿌리까지 바뀌어야 성적 만능주의 옷을 입은 폭력적인 관행이 사라진다. 관리와 책임 주체인 지자체의 방관 책임도 묻지 않을 수 없다.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5.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