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여 년간 지지부진한 천안 용연저수지 개발 성공 여부 귀추

30여 년간 지지부진한 천안 용연저수지 개발 성공 여부 귀추

  • 승인 2020-07-07 11:35
  • 수정 2020-07-07 11:35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지난 30여 년간 관광지 개발 여부를 두고 지지부진했던 용연저수지의 개발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천안시는 지난 6일 '용연저수지개발 타당성 조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개발사업을 논의했다.

용연저수지는 지난 1988년 독립기념관과 연계한 관광지를 조성하겠다며 동남구 목천읍 교촌리와 서흥리 일원 22만697㎡를 용연저수지 관광지로 지정했다.

당초 진입로와 주차장, 화장실 등 일부 기반시설을 조성하고 나머지 시설에 대해서는 민간투자 유치사업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었지만, 마땅한 투자자가 나타나지 않아 결국 2015년 충남도에 관광지 지정취소를 충남도에 요청했다.

하지만 관광지 지정취소 이후에도 지역민들의 개발 요청은 끊임없이 이어졌고 이에 시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개발 논의에 들어갔다.

이에 시는 충남지방행정연수원을 용역사로 선정해 지난 3월 23일부터 오는 9월 18일까지 '용연저수지 개발 타당성 조사' 용역에 착수했다.

박상돈 시장도 선거 과정에서 용연저수지 개발을 공약사업으로 제시했으며 최근 100대 공약 이행과제 중 하나로 용연 저수지 개발 사업을 포함시키면서 힘을 보탰다.

이날 보고회에는 박상돈 시장을 비롯해 시의원, 시 관계자, 주민대표 등이 참석해 용연저수지 발전 방향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가졌다.

용역사는 그동안 주민 및 시에서 건의한 개발 방안에 대해 소개했으며 구체적인 개발 방안으로 관광객유치를 위한 집라인 및 출렁다리 설치, 둘레길 조성 등을 제안했다.

특히, 주민들은 둘레길 조성을 통한 환경정비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이뤄지길 원한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돈 시장 역시 천안을 대표할 수 있는 상징적인 타워건설과 유관순 열사 사우·홍대용 과학관·독립기념관 등과 연계한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재탄생을 주문했다.

다만, 용연저수지의 관리를 담당하는 농어촌공사 등과의 협업은 풀어야 할 숙제로 아직 남아있다.

시관계자는 "이날 중간용역 보고회는 용연 저수지 개발을 위한 모든 제안을 수렴하는 자리였다"며 "실무부서에서는 이날 제안된 모든 아이디어에 대해 구체적인 실현 가능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1.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2.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