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한국소비자원 30개 제품 안전기준 점검 결과 발표
발암·피부질환 유발 물질 11개 제품서 나와

  • 승인 2020-07-07 16:12
  • 수정 2020-07-07 16:12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111
제공=한국소비자원
시중에서 판매 중인 일부 청바지에서 발암물질인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판매 중인 청바지 30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개(13.3%)의 청바지에서 인체발암 물질인 ‘아릴아민’(벤지딘)과 접촉성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는 니켈 함유량이 안전기준을 초과했다.

검사한 15개의 성인용 청바지 중 1개 제품은 옷감과 주머니 감에서 아릴아민 안전기준인 30㎎/㎏을 각각 39.8㎎/㎏과 80.4㎎/㎏으로 초과 검출됐다. 2개 제품은 피부에 닿는 스냅 뒷단추에서 0.5㎍/㎠/week인 기준을 최대 6.2배나 넘는 3.10㎍/㎠/week의 니켈이 검출됐다.

아동용 제품에서도 0.92㎍/㎠/week로 안전기준을 초과한 제품이 1개 있었다. 성인용 제품에선 2021년 2월부터 시행 예정인 유럽연합 신화학물질관리제도 기준 인체에 간접 위해 우려가 있는 '노닐페놀에톡실레이트' 함량이 을 3.9배나 초과해 검출되기도 했다.

청바지와 같은 섬유제품에서 혼용률·취급상 주의사항·주소,·전화번호·제조자/수입자명·제조국 등이 의무 표시사항이지만, 30개 중 성인용 6개 제품, 아동용 5개 제품 등 11개 제품이 표시사항을 빠뜨린 점도 개선사항으로 지적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안전·표시 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을 제조·판매한 사업자에게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다"면서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판매 중지 및 회수 조치하고 품질 및 표시를 개선하기로 했다"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