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결혼식장 출입명부작성 의무화

아산시, 결혼식장 출입명부작성 의무화

전자출입명부 인증과 수기출입명부 작성 병행

  • 승인 2020-07-08 07:30
  • 수정 2020-07-08 07:30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clip20200707193044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최근 다중이용시설과 집단행사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관내 결혼식장에 대해서도 출입자명부작성을 의무화하고 지도·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전자출입명부 QR코드 발급설명 포스터)

이번 행정조치에 따라 각 대상 시설 운영자 및 행사 주최자는 전자출입명부 설치와 수기출입명부를 두고 시설에 출입하는 모든 사람을 기록해야 한다.

이용자의 개인정보와 방문기록은 QR코드 발급회사와 사회보장정보원에 분산 관리되며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 당국이 관련 정보를 요청해 역학조사에 활용하게 된다.

또한 수기출입명부는 이용자가 개인정보 수집·이용, 제공 동의하에 신원을 확인 할 수 있는 신분증을 제시하고 이름과 전화번호, 방문 시간 등을 작성하면 된다.

해당시설이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하지 않거나 출입자 명단을 허위 작성시 적발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과 집합금지 명령 조치가 내려지며, 확진자 발생 시에는 입원·치료비, 방역비 등에 대한 구상권 청구도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결혼식장은 다중이 모이는 장소이고 음식 제공의 형태가 다양해서 감염전파에 취약하다"면서 "확진자 발생시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역학조사와 시민 보호를 위한 조치인 만큼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 준수와 함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2.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