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철민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장철민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직장내 바이러스 감염 가족에 전염될 때 보상

  • 승인 2020-07-08 18:55
  • 수정 2020-07-08 18:55
  • 신문게재 2020-07-09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동구)장철민_36_더불어민주당_홍문표 전 보좌관
더불어민주당 장철민(대전동구) 의원은 직장내 바이러스감염이 가족에게 전염될 경우 보상하도록 하는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8일 밝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보임한 후 1호 노동법안이다.

이번 개정안은 근로자가 업무수행 과정에서 감염병에 걸려 그 동거하는 친족에게 감염병이 전염된 경우에 업무상 재해로 보도록 하고, 그 친족의 치료를 위한 요양급여 등을 그 산재보험에서 근로자에게 지급해야 하는 내용이 담겼다.

현행법은 근로자가 업무수행 과정에서 병원체 등을 취급하거나 그에 노출되어 질병이 발생한 경우 업무상 질병으로 보고있으나 함께하는 가족의 피해는 보상하지 않아 감염병 산재에 따른 근로자 가족의 피해를 완전히 보상하지 못하고 있다. 이 개정안이 통과되면 산업재해보상보험은 업무수행 중 감염된 바이러스가 친족에게도 전파된 것이 확인되면 그 피해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된다.

장 의원은 최근 일센터, 물류센터 등 일터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노동자가 가족에게까지 감염시키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고, 미국의 스크립스연구소, 국립로스알라모스연구소, 듀크대 등 공동연구팀은 최근 과학저널 셀 등에 제출한 논문에서 코로나 19의 감염력이 처음보다 3배에서 10배 가까이 높아졌다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노동자와 그 가족을 보호해야 할 국가와 사업주의 책임이 커진다는 게 장 의원의 설명이다.

장 의원은 "일터에서 감염된 노동자 때문에 가족까지 감염되면 수입이 끊기고 학업이 중단되는 큰 피해가 예상되지만 그에 대한 보상을 해줄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취약계층일수록 가족 전체에게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준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1. [포토 &] 연두 거미
  2.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3.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늘어나
  5.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