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의회 원 구성 '파열음'

보령시의회 원 구성 '파열음'

  • 승인 2020-07-08 10:32
  • 수정 2020-07-08 10:32
  • 김재수 기자김재수 기자


보령시의회 후반기 원 구성을 놓고 파열음이 나오고 있다.

지난 1일은 보령시의회 후반기 의회가 시작되는 첫 날이었지만 원 구성조차 못해 시민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지난달 15일부터 더불어민주당 문석주 의원과 미래통합당 최주경 의원이 협상에 나섰지만 아직까지 양당은 입장차로 평행선만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보령시의회 구성은 더불어민주당 6석, 미래통합당 6석으로 의석이 동수를 유지하고 있어 의회 출발 당시부터 순탄한 운영이 힘들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었다.

특히 전반기 의회의 경우 시에서 제출한 조직개편안이 시의원들의 반대로 부결되면서 정당별 갈등이 빚어낸 무리한 발목잡기라는 비난이 일기도 했다.

후반기 역시 시작과 동시에 의장단 구성부터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형국이다.

당초 양당은 후반기 의장 및 부의장, 3개 상임위원장(운영위원회, 자치행정위원회, 경제개발위원회)을 선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양당이 의장 자리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후반기 의회 정상가동은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측은 "전반기 파행소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의사 진행 발언 등을 통해 상반기 미래통합당에서 한다면 하반기를 더불어민주당에서 하겠다고 양보 했다"는 입장인 반면, 미래통합당 측은 "재선의원이 2명이 있는 미래통합당이 후반기 의장을 가져오는 것이 원구성안 규칙에 맞다"고 맞서고 있다

이처럼 보령시의회가 의장단 선출조차 못하고 대립하면서 시민들의 불만도 팽배해지고 있다.

선거때마다 시민들의 심부름꾼이니, 공복이니 하지만 뱃지를 다는 순간 주인행세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령=김재수 기자 kjs032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