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전통시장 주변 한시적 주·정차 허용

증평 전통시장 주변 한시적 주·정차 허용

  • 승인 2020-07-08 10:33
  • 수정 2020-07-08 10:33
  • 박용훈 기자박용훈 기자
증평군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주변도로 주?정차를 오는 10월 4일까지 최대 2시간 한시적으로 허용한다.

주·정차 허용도로는 장뜰시장 충북장 사거리에서 값진 즉석떡복이 앞 양측 200미터 도로이다.

그러나 행안부에서 운영하는 주민신고 앱 신고대상인 인도, 횡단보도, 버스정류소, 교차로?모퉁이, 소화전, 어린이보호구역 등은 제외된다.

윤경식 경제과장은"이번 조치로 전통시장 이용객들의 편의 증진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증평=박용훈 기자 jd36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2.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3.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4.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5.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1. [날씨] 충남 남부 중심으로 내일까지 50~100㎜ 호우주의보
  2.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3. ‘중국 들어갔다 와야 하는데..."
  4. 대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 '철저'
  5.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활용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