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불법유통 버섯 종균 집중단속 실시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불법유통 버섯 종균 집중단속 실시

  • 승인 2020-07-08 10:35
  • 수정 2020-07-08 10:35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관련사진1-버섯종균접종배지 사용 농가 조사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최은형)는 2020년 8월부터 국내에 불법유통 중인 버섯 종균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버섯 종균(종균접종배지 포함)을 생산하거나 수입하여 판매하기 위해서는 '종자산업법'에 따라 종자업 등록, 품종 생산·수입판매신고, 수입적응성시험, 수입요건 확인 등의 절차를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

추석 명절에 즈음해 8월부터 9월까지 버섯종균의 수요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품종센터는 수입 종균의 불법유통 뿐 아니라, 일명 '참송이', '송고', '고송', '송화', '송향' 등의 상품명으로 불리는 표고버섯의 종균을 송이버섯의 종균으로 속여 파는 위법행위에 주목하고 있다.

이번 집중단속을 통해 위법행위가 적발될 경우 사법처리, 형사고발, 과태료 부과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종자업 등록, 품종 생산·수입판매신고, 수입적응성시험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최은형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송이와 표고를 교잡했다는 해묵은 거짓 표현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며 "불법·불량 버섯종균의 유통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강력한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5.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1.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2.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3.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4.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5.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