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LH와 자활근로사업장 설치 업무협약

대전 동구, LH와 자활근로사업장 설치 업무협약

상가 무상 임대로 일자리 제공 및 상생협력에 마중물 역할

  • 승인 2020-07-08 15:31
  • 수정 2020-07-08 15:31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7.8.업무협약식
8일 동구청 대회의실 열린 제2대 명예구청장 위촉식 모습. 동구제공
대전 동구는 8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전충남지역본부(본부장 최화묵), 지역자활센터(센터장 고철영)와 자활근로사업장 설치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저소득 밀집 지역인 임대아파트 내 공실상가를 자활근로자의 일자리 창출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마련됐다.

LH는 공실 점포 1곳을 2년간 무상 임대하며, 구는 해당 점포에 대한 리모델링 지원 및 총괄관리를 하고, 지역자활센터에서는 지속적인 일자리 프로그램을 제공키로 긴밀히 협의했다.

구는 이번 협약을 통한 안정적 일자리 제공으로 자활근로자가 사회구성원으로서의 경제적 안정감과 자신감을 회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2.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3.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4.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5.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