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의회 , 상임위 구성 10일간 연기키로

충주시의회 , 상임위 구성 10일간 연기키로

- 미래통합당, "원 구성 수용불가"
- 민주당 , "의장직권으로 상임위 구성 연기"

  • 승인 2020-07-08 15:43
  • 수정 2020-07-08 15:43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20200708_100314
충주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8일 충주시청 10층 남한강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의원에게 후반기 원 구성 재논의를 요구하고 있다.
충주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후반기 원 구성 독식은 무효라고 주장하며 강력 반발했다.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7일 247회 임시회에서 의장과 부의장을 가져가더니 8일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 3석까지 독차지하는 것으로 내부 방침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이날 통합당 의원 7명은 충주시청 10층 남한강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의원의 원 구성을 수용할 수 없다"며 원 구성 재논의를 민주당에 공식 요구했다.

이들은 "반쪽짜리 시의회가 정상적 의정 활동을 할 것이라고 보는 시민은 아무도 없다"며 "소수당이라는 이유로 의원의 입과 손을 막아버리는 행동은 충주시의회 역사상 단 한 차례도 없었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민주당이 상임위원회 배정까지도 독단적으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3일 후반기 상임위 신청이 있었는데, 통합당 의원 7명은 모두 산업건설위원회 한 곳에 신청했다.

특정당 소속 의원이 상임위 한 곳에 모두 신청하는 사례는 이례적이다.

통합당 의원은 민주당에서 의장과 부의장을 독식하고 상임위원장까지 싹쓸이하는 상황에서 상임위 한 곳에서 활동하는 게 시민 목소리를 제대로 대변할 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지난 7일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천명숙 의장이 통합당 의원 3명을 행정복지위원회로 배정해 통합당 의원은 의원으로서 역할을 잃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상임위 배정은 의장의 고유 권한이기는 하지만, 협의 자체가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통합당 의원은 민주당 측의 이런 행동이 대의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이고, 소통과 협치를 바라는 시민에 대한 '배신'이라고 규정했다.

이런 이유로 통합당 의원 7명은 이번 후반기 원 구성이 무효라고 주장하며, 원 구성에 대한 재논의를 민주당 측에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통합당은 만약 민주당이 재논의에 나서지 않는다면 의장 자격 문제 등을 공론화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계획임을 밝혔다.

통합당 박해수 의원은 "민주당 쪽에서 우리 행동을 자리싸움으로 묘사하고 있는데, 정상적인 의회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이 선출해 준 시의원이라면 주민 목소리를 들어보고 모든 사안을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 후 통합당 의원 7명은 천명숙 의장을 찾아가 원 구성에 대해 항의했다.

천 의장은 의장 직권으로 상임위 구성을 열흘 뒤로 미루고, 통합당 의원의 요구를 검토하기로 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5.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1.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2.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3.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4.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5.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