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온열질환자 발생 후 29명 쓰러져… 올여름 폭염기간 길어진다

첫 온열질환자 발생 후 29명 쓰러져… 올여름 폭염기간 길어진다

최근 3년간 가장 많은 환자 쓰러져

  • 승인 2020-07-09 16:08
  • 수정 2020-08-11 17:32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22
사진=연합뉴스.
올여름 폭염이 평년보다 길어진다는 예보가 나오는 가운데 온열질환자 발생 수도 급격하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대전과 세종, 충남에서 지난 6월 8일 첫 온열질환자가 발생한 후 7월 8일까지 한 달 동안 29명이 나왔다.

최근 3년간 통계를 보면 같은 기간 2018년엔 18명, 지난해 17명, 올해는 29명으로 70% 이상이 급격하게 늘었다.

지역별로는 대전에선 6명, 세종은 1명, 충남 전역에선 22명이 온열질환에 고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연령대별로는 20대가 2명, 30대 3명, 40대 3명, 50대와 60대가 각 8명, 70대 2명, 80도도 3명이나 나왔다.

전문가들은 올여름 날씨로 평년보다 더 무더위가 거셀 것으로 보고 온열질환 등 폭염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대전기상청 관계자는 "7월 하순부터 8월까지 습한 대기와 높은 기온으로 무더운 날과 열대야 현상도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국지적 강한 비가 있더라도 평소 낮 기온은 평년보다 높은 수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개인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상황에 맞는 대처가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119에 신속하게 신고하는 것이 가장 우선으로 해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온열질환자는 대부분 실외작업 중 발생하기 때문에 장시간 야외활동 자제가 필요하다.

충남소방본부 관계자는 "온열환자의 70, 80%가 실외 작업장이나 실외 논, 밭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실외작업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대전지방기상청은 1개월 기상예보로 평균기온은 평년 25.9도보다 1~1.5도 높은 수준을 보이겠고, 7월 마지막 주부터는 무더운 날이 더욱 많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4.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5.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