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대전지부 "대전지역 유치원 원장 등 관리자 갑질 심각"

전교조 대전지부 "대전지역 유치원 원장 등 관리자 갑질 심각"

대전 유치원 교사 209명 대상 갑질 피해 설문조사
"살좀 빼...펭수 캐릭터 떠오른다" 등 갑질 사례 다양

  • 승인 2020-07-09 18:30
  • 수정 2020-07-09 18:30
  • 신문게재 2020-07-10 5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19031801001594000067521
사진=게티이미지
"살 좀 빼라, 입술 좀 바르고"

대전지역 유치원 원장 등 관리자의 갑질이 심각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전지역 유치원 교사 209명을 대상으로 갑질 피해 설문 조사를 벌인 결과, A4 용지 20장 분량의 관리자 갑질 사례가 접수됐다고 9일 밝혔다.

갑질 사례로는 인격 모독, 폭언, 부당한 업무 지시, 회계 비리, 복무, 모성보호 등 다양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살 빼라, 입술 좀 발라라", "야, 너는 어떻게 들어간 곳, 나온 곳이 구분이 안되느냐, 너를 보면 펭수 캐릭터가 떠오른다" 등 인격 모독과 폭언을 비롯해 관리자 자녀의 먹거리 마련 지시, 회의록 허위 작성 지시, 업무 떠넘기기 등 다양한 사례가 접수됐다.

이에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전시교육청과의 몇 차례 협의회를 통해 유치원 갑질 문화 근절을 위한 집중적인 행정지도를 요청했다.

대전교육청은 지난달 19일, 유·초·중·고 전체 학교에 공문을 보내 '갑질 현장사례'에 유치원 사례를 한두 가지 추가해 소개하고 교육청 홈페이지 '공무원 행동강령 자료실'에 관련 내용을 추가하는 것으로 해당 사건을 마무리했다고 전교조 대전지부는 전했다.

이 같은 대처에 대해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전교육청이 반부패·청렴 의지가 부족한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전교조 대전지부 관계자는 "교육청 감사관실에 A4 20쪽이 넘는 방대한 유치원 관리자 갑질 사례 관련 자료를 제공했음에도 불구하고, 심각성을 깨닫지 못한 채 갑질 문화 개선을 위해 노력해 달라는 의례적인 공문만 시행했다 감사관실부터가 반부패·청렴 의지가 부족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설문 조사를 통해 드러난 다양한 갑질 피해 사례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피해 교사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조만간 유치원 관리자 비리 및 갑질 의혹에 대해 진상규명 및 처벌을 요구하는 감사를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2.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3.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2.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3.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