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채운동-당진IC 연결 국도32호선 우회도로 건설 시급

당진시, 채운동-당진IC 연결 국도32호선 우회도로 건설 시급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5개년 계획에 최종 반영돼야

  • 승인 2020-07-10 20:11
  • 수정 2020-07-10 20:11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KakaoTalk_20200710_151437306


당진시 채운동에서 송악읍 반촌리를 연결하는 국도32호선 우회도로 건설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시 채운동 채운교-당진IC를 잇는 국도32호선은 채운동의 도시개발로 인한 교통량 증가와 주말이면 서해안고속도로의 대체도로로 이용돼 상습적인 체증이 발생한다.

특히 주말 최대 1일 3만1000대의 차량이 통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우회도로 건설을 지체할 시간이 없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시에서도 국도32호선 대체 우회도로 건설을 위해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5개년 계획에 최종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채운동과 송악읍 반촌리를 잇는 대체 우회도로는 총길이 13.66km로 사업기간은 올해부터 2030년 까지다.

시는 2017년부터 우회도로에 대한 타당성 용역을 추진했고 충남도·국토부·국토연구원 방문건의, KDI일괄 예비타당성 현장조사를 마쳤다.

우회도로 선정의 관건은 예비타당성 조사에 달렸다. 과거 예비타당성 조사는 조사 항목 중 경제성(B/C)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지만 전국적으로 경제성이 1 이상의 사업이 없는 만큼 정책성분석평가(AHP)의 비중이 크게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시에서도 정책성 분석 평가 자료를 보완하고 있으며 시 특성에 맞게 평가 항목을 정량적으로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A모 씨는 "토요일이면 당진종합병원 앞 사거리 정체로 당진IC에서 부터 시내 방향으로 길게 밀리고 일요일 점심 때가 지나면서 부터는 상경하려는 사람들의 차량이 탑동사거리 교차로 인근에서 부터 하이마트 앞 사거리를 가득 메우고 간신히 통과하면 종합병원 사거리에서 또 꼬리를 물고 정체를 반복하는 상황에서 우회도로 건설은 매우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시의 경우 현재 충남 15개 시군 중 유일하게 시가지를 벗어나는 우회도로가 없는 실정으로 향후 LNG기지 건설, 국가산업단지, 당진항 등의 영향으로 교통량 증가가 예상된다"며 "우회도로 개설이 안 될 경우 상습 교통정체지역으로 형성돼 국도의 기능을 상실할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2.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3.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3.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