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에 건강을 더하다

공기청정기에 건강을 더하다

미세먼지 이외에 바이러스까지 차단

  • 승인 2020-07-12 14:07
  • 수정 2020-07-12 14:07
  • 신문게재 2020-07-13 6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clip20200712104610
공공청정기 연도별 출원현황(특허청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바이러스 차단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미세먼지 이외에 바이러스까지 없앨 수 있는 공기청정기의 개발과 디자인 출원이 급증하고 있다.

코로나 19로 재택근무가 확산하면서 실내공기를 깨끗하게 유지하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도 한 이유다.

12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공기청정기 디자인 출원은 메르스가 유행하던 2015년에는 113건이었지만, 2017년 166건, 2018년 269건으로 점차 증가했으며 지난해에는 451건이 출원됐다.

이는 메르스 때와 비교해 299%, 약 4배가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 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한 올 5월까지는 약 110건이 출원됐다.

최근 출원되는 공기청정기의 디자인은 미세먼지, 바이러스를 차단하는 공기청정 효과에 가습기능, 조명기능 등을 더하고 실내를 장식할 수 있는 인테리어 효과를 높인 디자인이 주를 이루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주거공간의 실내공기 정화뿐 아니라, 이동 간에 사용할 수 있는 차량용 공기청정기,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곳에서 사용할 수 있는 휴대용 공기청정기 디자인의 출원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차량용 공기청정기는 지난 2018년 22건에서 지난해 33건으로, 휴대용 공기청정기는 같은 기간 21건에서 30건이 출원됐다.

문삼섭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코로나 등 감염병의 확산으로 위생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깨끗한 공기의 소중함이 더 강조되어, 공기청정기 디자인의 출원은 더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3.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4.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5.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5.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