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약속"은 지키기 위해 있는 것이다

[기자수첩]"약속"은 지키기 위해 있는 것이다

  • 승인 2020-07-12 22:36
  • 수정 2020-07-13 04:04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중도일보 박종구 국장
공주=박종구 기자
約束은 다른 사람과 앞으로의 일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미리 정하는 것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지키기 위해 약속을 한다.

최근 미래통합당 공주시의회 비례대표 4년 임기의 의원자리에 대한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는 행태에 대해 "양심"과 '약속"을 들먹이며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비례대표 공주시의원 후보로 현 정종순 의원과 박 모씨를 후보자로 공천한 뒤 서약서를 써가며 전·후반기로 나눠 2년씩 그 임기를 수행키로 약속을 했다.

약속대로라면 2년을 넘기는 지난 달 말이나 7월 초, 후반기 의장단이 구성되기 전후를 기해 인수인계가 됐어야 했다.

하지만 전반기 비례대표 의원을 했던 당사자가 임기가 끝나자 약속을 번복하면서 "시민들에게 드리는 사죄의 글"을 남기고 사정없이 그 약속을 깼다. 깬 당사자는 사전 일말의 변명이나 설명도 없었었다는 것.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린 이유에 대해서는 "2년씩 나누자는 약속의 관례를 쉽게 받아들인 일이 시민을 기만하고 지방자치의 근간을 훼손하는 일이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유권자들이 투표에 의해 선택해준 그 자리 그 약속이 부끄럽기 까지 했다고 말하고 있다.

그는 또, '비례대표 공천 제의를 받았을 때는 공주에서 여성이자 청년에게 주어지는 기회라고만 생각했다. 하지만 그 생각이 얼마나 어리석었는지 임기를 시작하며 바로 알았다. 2년 내내 시민들을 속이고 있다는 마음의 짐을 가지고 의정생활을 했다'고 했다.

다시 말하면 그 공천제도가 잘못된 관행이라고 꼬집는 것이다. 그러면서 당의 징계에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잘못된 관행임을 알고도 탈당 또는 직을 과감히 버리지 않고, 의원 배지를 달고 2년을 버텼다니 엄지척이다.

이에 대해 다수의 공주시민들은 "약속"을 지키지 않는 의원이 "신의"를 들먹인다며 비아냥이다.

지금이라도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게 "시민들에 대한 약속"을 지키는 것이다. 그것이 "시민들에 대한 예의"이라고 꼬집고 있음을 왜 모르는가 안타깝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1.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2.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