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대전시의장 선출 후유증 없어야

[사설]대전시의장 선출 후유증 없어야

  • 승인 2020-07-13 17:11
  • 수정 2020-07-13 17:11
  • 신문게재 2020-07-14 19면
파행으로 치닫던 대전시의회가 13일 권중순 의원을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했다. 의원들은 그동안 코로나 사태에 지친 시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듯 '제 밥그릇 싸움'에 매달렸다. '약속'은 같은 소속 정당 안에서조차 '휴지조각'으로 찢겨 나갔고, 산적한 현안해결에 나서야 할 의무와 책임은 제쳐둔 지 오래다.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구성 때마다 재현되는 볼썽사나운 행태가 이제 통과의례처럼 돼버렸다는 것이 안타깝다.

신임 권 의장은 이날 2차까지 가는 투표 끝에 전체 의석인 22석 중 과반수를 겨우 넘겨 의장에 올랐다. 상대 후보의 출마 철회로 찬반투표를 거쳤지만, 1차 투표에서 또다시 동수가 나와 이번에도 의장선출을 못하는 불상사가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민주당에서 징계를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것이 그나마 의장단 선출 무산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피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15일 상임위원장 구성을 놓고 또다시 의원들끼리 충돌할 가능성에 벌써부터 걱정이 앞선다. 권 의장에게 무효표를 던진 의원들이 의원총회 당시 규정한 당론은 무효라는 입장을 내비치며 상임위원장직에 도전할 경우, 재충돌이 불가피하다. 권 의장은 당선 소감으로 "진정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면서 "똘똘 뭉쳐서 정말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했지만, 의원 간 갈등의 골을 메우고 후유증을 조기에 봉합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선출 때마다 불거지는 감투싸움에 시민들은 너무 지쳐 있다. 보수든 개혁진영이든 사라지지 않는 정치인들의 구태는 정치 혐오를 넘어 무관심을 부른다. 이들을 공천한 뒤 말 안 듣는다고 나 몰라라 하는 식의 정당 책임도 크다. 시의원들 스스로에게 파행을 막고 정상적인 의회의 소명을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민주당의 보다 강력한 선 대처와 시민들의 엄중한 질책이 필요해 보인다.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