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최초 코로나 확진자 1명 발생

영동군 최초 코로나 확진자 1명 발생

영동읍 마트 이비인후과 옥천읍 병원 다녀가, 현재까자 관련자 모두 음성 판정

  • 승인 2020-07-14 10:11
  • 수정 2020-07-14 10:11
  • 이영복 기자이영복 기자
영동군 최초로 지난 13일 지역 주민 60대 여성 1명이 첫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 확진자는 청주의료원에 격리 입원 중이며, 검사가 진행된 가족과 주민 등의 접촉자 중 추가 확진자는 없는 상태이다.

확진자는 영동읍의 마트와 이비인후과와 옥천군의 병원을 다녀간 것으로 파악되었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14일 담화문을 통해 "현재 역학조사에 나선 방역당국이 확진자에 대한 감염경로를 파악중에 있으며, 확진자를 13일 청주의료원으로 이송 조치하였고, 확진자가 방문한 군내 4개 영업장에 대해 방역소독도 완료했다"고 밝혔다.

현재, CCTV, 카드사용내역 등 역학조사를 통해 밀접 접촉자 9명에 대한 검체를 채취해 충북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여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2주간 자가격리 조치된 상태이다.

다만, 확진자의 거주지인 양산면 소재 음식점을 방문한 접촉자에 대해서는 신원 파악중에 있으며, 향후 신원이 파악되는 인원에 대해서는 검사를 의뢰하고 신속히 자가 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영동군은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선별진료소 운영 인력을 14명으로 확대했으며, 방문 채취반 2개팀을 별도로 운영해 7월 13일 230건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으며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한편 옥천군은 14일 "영동 확진자가 다녀간 옥천군의 병원관련자 31명이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되었다" 고 밝혔다. 영동=이영복 기자 punglui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4.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5.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1.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2.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3.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