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시설공단, 선로변 취약개소 재해예방 개량공사 시행

한국철도시설공단, 선로변 취약개소 재해예방 개량공사 시행

  • 승인 2020-07-14 14:18
  • 수정 2020-07-14 14:18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사옥사진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철도시설물을 보호와 열차안전운행 확보를 위해 선로변 취약개소에 대한 재해예방 개량공사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재해예방 개량사업 예산은 지난해보다 17% 증가한 1253억원으로, 상반기 614억원, 하반기 639억원을 투입한다. 공단은 총 162개소의 재해우려개소를 개량할 계획이다.

또 폭우 시 피해가 우려되는 충북선 무심천교 교량 등에 대해서는 교각 간격을 넓히는 공사를 시행하여 범람 위험을 사전에 예방하고, 암석·절벽 등 지역적 특성으로 집중 호우시 산사태 위험 요소가 많은 영동선 구간에는 낙석방지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급경사지 토양 유실 우려 개소에 대해서는 옹벽 설치 및 배수로 확장 공사도 함께 시행할 계획이다.

김상균 공단 이사장은 "재해취약개소에 대해 선제적으로 재해예방 개량공사를 시행해 안전한 열차운행 환경을 조성하고, 보수·보강이 시급한 개소는 우선적으로 예산을 투입·개선함으로써 국민들께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8월 4일 '팬 커밍 데이' 진행
  2.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3.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4.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5.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1.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2. 대전하나시티즌 아산 원정서 2-1승리, 리그 1위에 바짝 추격
  3. 시티즌, 신인들 맹활약에 승격 기대감 높였다
  4.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5.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