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해외입국자 부부 코로나19 확진 판정

대전 해외입국자 부부 코로나19 확진 판정

14일 총 3명 발생... 지역 내 확진자 163명으로 늘어

  • 승인 2020-07-14 22:16
  • 수정 2020-07-14 22:19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20070903900005401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전에서 해외 입국 후 자가격리 중인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 내 누적 확진자는 163명이 됐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162번과 163번 확진자는 대덕구 목상동에 거주하는 40대 부부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알바니아에서 입국 후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별도 이동 동선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오후 1시 30분께 유성구 봉명동에 거주하는 60대가 확진 판정을 받으며 이날 확진자는 3명으로 늘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실시간 주요뉴스